겨울 추위 녹이던 기부 활동 위축, 전년 대비 모금액 20% 감소
겨울 추위 녹이던 기부 활동 위축, 전년 대비 모금액 20% 감소
  • 김도현
  • 승인 2020.12.19 10:04
  • 수정 2020.12.19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선단체 기부액·자원봉사자 눈에 띄게 감소

 

▲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말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세가 급격히 심해지면서 매년 겨울 추위를 녹이던 시민들의 기부 활동도 위축되고 있다.

19일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따르면 올 겨울 '사랑의 온도탑' 캠페인의 모금액은 이달 17일까지 1천219억원으로, 작년 같은 시점보다 30억원 줄었다.

온도탑 온도는 34.8도로 작년 같은 때(29.3도)보다 높지만, 이는 올해 목표액이 하향 조정됐기 때문이다.

공동모금회는 코로나19와 호우피해로 연중 특별모금이 진행된 점을 고려해 올해 목표액을 4천257억원에서 3천500억원으로 낮추고 모금 기간도 단축했다.

공동모금회 관계자는 "중앙회로 오는 법인 기부가 먼저 진행되다 보니 전체 모금액은 큰 차이가 없어 보이지만 지회는 개인 기부가 줄어 작년보다 온도가 낮은 곳이 많다"며 "예전엔 시골 장날이면 모금함 들고 돌아다니는 거리모금도 자주 진행했지만 요즘은 거리두기 때문에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18일 기준 구세군 자선냄비의 올해 모금액은 7억2천만원 정도로, 전년 동기간(9억2천만원) 대비 약 20% 감소했다. 구세군 측은 대면 접촉을 자제해야 하는 코로나19 상황도 고려해 자선냄비 설치 장소도 30∼40개 정도 줄였다.

/김도현 기자 yeasman@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