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일보 평화연구원] 한반도 평화·통일시대, 시민 힘으로 준비한다
[인천일보 평화연구원] 한반도 평화·통일시대, 시민 힘으로 준비한다
  • 정찬흥
  • 승인 2020.12.02 16:29
  • 수정 2020.12.02 17:15
  • 2020.12.03 2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여건에 부합하는의제 발굴·공론화
▲인천일보 부설 평화연구원 운영위원들이 지난 25일 위촉식을 마친 뒤, 평화연구원의 성공적 운영을 통해 '한반도 평화·통일 여건 조성에 기여하겠다'는 결의를 다지고 있다. /양진수 기자 photosmith@incheonilbo.com

남북 교류의 중심 '인천'

강화 교동대교를 넘어 망향대에 오르면 이북의 황해도 연백군 연안읍 마을이 손에 잡힐 듯 다가온다. 소달구지를 타고 농사일을 나가거나 자전거를 타고 한가롭게 길을 지나는 북쪽 주민들을 육안으로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 눈앞에서 북쪽 주민들의 일상을 접하는 관광객들은 '현실로 느껴지지 않는다'는 탄성을 지르기도 한다.

인천은 지리적으로 황해도와 인접해 있고 서해5도 역시 황해 문화권에 속했던 지역이다. 경기도와 서울 다음으로 많은 4433명(지난해 8월 기준)의 북한 이탈주민이 살고 있고, 지난 2010년 5.24 조치 이전까지 남북 해양교역 물자 운송의 중심항구였다. 인천-남포항이 개설된 1998년 이후 2010년까지 인천항을 통해 반입된 북쪽의 물동량은 전체 남북교역액의 49.8%에 이른다.

강화 지역에는 정전 협정상 남북의 배들이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는 '한강하구 중립 수역'이 있고, 서해에는 북방한계선인 NLL이 자리 잡고 있다. 하지만 1999년 이후 세 차례의 남북 교전이 발생했고, 천안함, 연평도 포격 사건에 이어 지난 9월에는 연평도 어업지도선에 승선했던 공무원이 피격당하는 불행한 사건이 벌어지기도 했다.

 

경기도, '한반도 통일시대의 중핵지대' 박차

경기도는 파주시 장단면에서 연천군 신서면까지 86Km의 군사분계선을 북측과 맞대고 있다. 경기 북부 전체면적 44.7%가 군사시설보호구역으로 지정돼있고, 연천군과 파주는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6.25 한국전쟁 이전에는 개성시와 개풍군, 장단군, 연백군이 모두 경기도의 행정구역이었다.

경기도는 개성공단 물류가 도로를 이용해 남북으로 오가고, 경의선 철로를 통해 평양은 물론 시베리아를 넘어 유럽으로 향하는 웅비를 꿈꾸고 있다. 경기도는 이에 대비해 도지사 밑에 평화부지사를 두고 남북평화 협력시대에 대비해 '남북교류협력의 전진 기지', '한반도 통일시대의 중핵지대'를 준비하고 있다.

이처럼 인천과 경기지역은 한민족의 명운이 달린 '한반도 평화와 통일 시대'를 이끌어갈 '동북아 중심지'로 입지를 굳혀가고 있다. 1600만 인천·경기도 주민들은 하루빨리 한반도를 짓누르고 있는 '남·북·미 3국간 냉각기'가 해소돼, 개성공단이 재개되고 한강하구에 평화의 배가 오가기를 고대하고 있다. 인천과 해주, 남포의 뱃길이 열리고 인천공항에서 평양으로 향하는 하늘길이 열려 남북의 주민과 물자가 자유롭게 오가는 날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

 

인천·경기지역의 평화·통일 기반 구축에 기여할 '인천일보 부설 평화연구원' 개원

인천일보는 이처럼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염원하는 지역 주민들의 바람에 부응할 '평화연구원'을 지난해부터 준비해왔다. 전국 지역언론으로는 최초로 통일연구원 개설 준비에 들어가, 올해 2월 평화연구원으로 이름을 바꾼 뒤, 격주 간격으로 평화연구원 기획판을 지속적으로 발행해왔다.

인천일보 부설 평화연구원은 한반도 평화 정착과 통일 여건 조성에 이바지한다는 목표 아래 인천과 경기지역의 통일역량을 발굴하고 결집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지역 내 각급 단체와 기관, 시민사회의 평화·통일정책과 활동을 알려내고, 각 단위의 활동이 보다 효과적으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네트워크 구성 및 연대 협력 강화 활동을 전개하게 된다. 특히 지역 여건에 부합하는 평화통일 의제를 발굴하고 공론화하는 한편 시민과 학생들을 상대로 평화교육을 펼치는 데 힘을 쏟을 계획이다.

 

주민 중심의 '열린 연구원' 지향

1년여 간의 준비기간을 거친 평화연구원이 오는 23일 공식 개원식을 앞두고 지난 27일 연구원을 이끌어갈 운영위원 14명을 위촉했다. '열린 신문, 시민과 함께 만들어나가는 언론'을 지향해온 인천일보는 내부 구성원이 아닌 '인천 시민들이 직접 운영하는 평화연구원을 지향하고 있다.

이를 위해 최고 의결기구인 운영위원회 위원 14명 중 12명을 외부인사로 구성하고, 운영계획과 조직, 정관, 연구원장 선출 등 연구원 운영과 관련한 모든 사항을 운영위원회 논의와 투표를 통해 결정하도록 일임한다. 인천일보는 운영위원회의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사무처와 취재지원팀을 구성하고 사무소를 인천일보 사옥 내 설치했다. 취재지원팀에는 인천본사 정치부 및 국회담당기자, 경기도 및 접경지역 담당기자 등이 다양하게 배치된다.

김영환 인천일보 대표이사는 “평화·통일 여건 조성과 지역 사회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시민들이 직접 운영하는 평화연구원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염원하는 인천·경기지역 주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성원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정찬흥 인천일보 논설위원 겸 평화연구원 준비위원 report61@incheonilbo.com

 

◇인천일보 부설 평화연구원 운영위원 명단

▲정세일 생명평화포럼 상임 대표(임시 의장)
▲김난영 인천 통일 플러스 센터장
▲김화순 성공회대 민주주의연구소 연구위원
▲김효은 (전) 경기도 평화대변인
▲남근우 인천연구원 평화도시연구단장
▲박영대 인천광역시 미래교육위원회 위원장
▲신한용 (전)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
▲이민우 민족문제연구소 전국운영위원장
▲이성재 인천자주평화연대추진위원회 상임대표
▲이세영 남북평화재단 경인본부 공동대표
▲이승우 인천도시공사사장
▲이준한 인천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윤관옥 인천일보 편집국장
▲정찬흥 인천일보 논설위원 겸 평화연구원 준비위원 (이상 14명)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