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셀로나, 선수 임금 1억2천200만 유로(약 1천608억 원) 삭감
바르셀로나, 선수 임금 1억2천200만 유로(약 1천608억 원) 삭감
  • 최문섭
  • 승인 2020.11.28 13:47
  • 수정 2020.11.28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바르셀로나 구단 홈페이지 캡처

재정난을 겪는 스페인 명문 구단 FC 바르셀로나가 선수 임금에서 1억2천200만 유로(약 1천608억 원)를 삭감한다.

바르셀로나 구단은 28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구단과 선수단이 2020-2021시즌 임금 삭감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합의 내용에 따르면 구단은 이번 시즌 1억2천200만 유로의 선수 임금을 삭감한다. 5천만 유로(약 659억 원)가량의 보수는 3년간 지급을 연기하기로 했다.

구단은 "합의 원칙은 수일 내로 선수들과 코치진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라며 "승인이 되면 지금 겪고 있는 구단의 어려운 경제 상황을 바로잡는 시도에 매우 중요한 걸음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미국 ESPN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이 시작된 뒤 바르셀로나는 심각한 재정난을 겪고 있다.

지난달 구단은 2019-2020시즌 9천700만 유로(약 1천278억 원)의 손실을 보았으며 총부채는 4억8천800만 유로(약 6천430억 원)로 늘었다고 발표했다.

바르셀로나가 선수들에게 임금 삭감을 요구한 것은 올해 들어 두 번째다.

/최문섭 기자 chlanstjq92@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