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장병 휴가 잠정 중단…간부 회식 등 통제
전 장병 휴가 잠정 중단…간부 회식 등 통제
  • 정유진
  • 승인 2020.11.27 11:17
  • 수정 2020.11.27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연합뉴스

27일 국방부에 따르면 전날부터 내달 7일까지 모든 군부대에 대해 '군내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된다.

이에 따라 이날부터 휴가 출발이 잠정 중단되며, 외출도 전날부터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번 거리두기 2.5단계 적용 기간에는 간부에 대한 통제도 강화된다.

간부들은 사적 모임과 회식을 연기하거나 취소해야 하며 전 군인과 군무원의 골프도 통제된다.

대면 종교활동은 중지하고 온라인 비대면으로 전환된다. 영외자와 군인 가족의 민간 종교시설 이용도 금지된다.

중점관리시설이나 일반관리시설 방문도 원칙적으로 금지된다. 결혼식장과 장례식장은 가족·친지의 경우에만 방문할 수 있다.

행사, 방문, 출장, 회의도 꼭 필요한 경우가 아니면 원칙적으로 금지된다.

방문과 출장은 장성급 지휘관이나 부서장 승인 아래 최소 인원으로 시행할 수 있으며 회의는 화상회의 위주로 한다.

신병교육은 입소 후 2주간 주둔지에서 훈련한 다음 야외훈련을 하고, 실내교육 인원은 최소화하도록 했다.

부대 훈련은 장성급 지휘관의 판단 아래 필수 야외훈련만 시행하고, 외부 인원의 유입 없이 주둔지 훈련을 강화하도록 했다.

국방부는 이런 부대관리 지침을 위반해 코로나19에 감염되거나 전파할 경우 엄중히 문책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정유진 기자 coffee17g@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