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7 노타임 투다이' 코로나19로 20201년 4월로 개봉 또 연기
'007 노타임 투다이' 코로나19로 20201년 4월로 개봉 또 연기
  • 김도현
  • 승인 2020.10.03 10:32
  • 수정 2020.10.03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EPA=연합뉴스자료사진]

첩보 스파이물 007 제임스 본드 25번째 시리즈 '노 타임 투 다이(No Time to Die)'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내년 4월로 개봉이 연기됐다.

2일(현지시간) 미국 CNBC 방송에 따르면 제작배급사 MGM 스튜디오는 다니엘 크레이그 주연의 첩보 영화 노 타임 투 다이가 예정일인 11월 20일에 개봉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영화 개봉이 내년 4월로 연기됐다고 덧붙였다.

이 영화는 애초 올해 4월 개봉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11월로 한차례 연기됐다.

'007 노 타임 투 다이'는 마지막 제임스 본드 역이 될 다니엘 크레이그, 악당 역의 라미 말렉 등이 출연하는 할리우드 액션 블록버스터다.

/김도현 기자 digital@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