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경제성 앞세워 송도갯벌 할퀸다
국토부, 경제성 앞세워 송도갯벌 할퀸다
  • 이순민
  • 승인 2020.09.28 19:06
  • 수정 2020.09.28 19:06
  • 2020.09.29 인천판 3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제2순환선 공청회서 훼손면적 최다 논란 노선 고수 “해저터널 변경 시 공사비 늘어”…대책위 “국제 망신 자초 말아야”
▲ 28일 인천 연수구 달빛축제공원에서 열린 '송도습지보호지역 람사르습지보전 대책위원회 발족 기자회견'에서 대책위원회 회원들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양진수 기자 photosmith@incheonilbo.com

 

국제 보호 습지인 송도갯벌을 관통하는 노선으로 계획된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인천~안산 구간에 대해 국토교통부가 '원안 추진' 의사를 밝혔다. 해저터널 등으로 노선을 변경하면 경제성이 낮아지고, 사업이 지연된다는 이유다. 습지 보전 대책위원회를 구성한 환경단체들은 “국제 망신을 자초한다”며 계획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국토부는 28일 오전 연수구 송도달빛축제공원에서 열린 '수도권 제2순환선 인천~안산 고속도로 전략환경평가서 초안 공청회'에서 “노선을 변경하면 사업이 지연되거나 추진 자체가 불투명해진다”고 밝혔다.

국토부가 수도권 제2순환선 인천~안산 구간 노선 변경 요구에 대해 공식 답변을 내놓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5월 전략환경영향평가 초안이 공개되자 습지보호지역인 송도갯벌 훼손 논란이 불거졌다. 국토부가 설정한 5개 후보안 가운데 해상 교량으로 계획된 현재 노선이 송도갯벌 훼손 면적이 가장 넓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다. 환경단체 반발뿐 아니라 '람사르습지' 파괴와 분진·소음 피해 등을 주장하는 송도국제도시 주민 의견이 1000건 넘게 제출됐고, 국토부는 지난 6월 말 주민설명회에 이어 공청회를 추가 개최했다.

국토부는 이날 검토 결과를 통해 현 노선의 불가피성만 강조했다. 국토부는 해저터널로 노선을 변경하면 공사비가 늘어나 경제성이 현저히 떨어진다는 검토 의견을 제시했다. 간선 도로망과의 연결 곤란, 교통 안전성 불리, 사업 추진 불투명 등도 근거로 내놨다.

국토부는 또 “수도권 제2순환선 13개 구간 가운데 유일한 미착공 구간”이라며 교통 혼잡 개선과 인천신항 물동량 분담 등을 이유로 사업 추진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국토부가 송도갯벌을 관통하는 해상 교량 건설을 강행하면 국제적 현안으로 떠오를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송도갯벌은 해수부 지정 습지보호지역이자, 국제협약인 람사르습지로 등록돼 있다. 송도국제도시에 사무국을 둔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EAAFP)'도 송도갯벌을 보호습지로 등재했다. 해양수산부와 환경부는 국토부에 습지 훼손을 우려하며 '전면 재검토' 의견을 전달하기도 했다.

'송도습지보호지역·람사르습지보전대책위원회'는 이날 공청회장 앞에서 상설 기구로 발족하는 기자회견을 열어 “국제 망신을 자초하는 제2순환선 계획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순래 한국습지NGO네트워크 운영위원장은 “이 사업은 인천만의 사안이 아니다”라며 “법적으로, 국제적으로 보전하기로 약속한 송도갯벌을 지키기 위해 국내외 단체와 연대해 활동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순민 기자 smlee@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20-10-02 11:01:16
송도국제화복합단지개발이라는 특수목적법인을 만들어 송도 아파트 분양 이익금을 7공구의 연세대 건물 건설 사업에 사용하는 게 아니라 송도의 6,8공구 수도권 순환 고속도로의 지하화 사업에 사용하면 좋지 않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