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대학교 사태 국정감사 받는다
김포대학교 사태 국정감사 받는다
  • 권용국
  • 승인 2020.09.27 17:44
  • 수정 2020.09.27 18:16
  • 2020.09.28 5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7일 전홍건 이사장 증인 채택

허위신입생 모집 등으로 촉발된 김포대학교 사태가 국정감사를 받게 됐다.

<인천일보 9월24일자 6면>

국회 교육위원회는 지난 22일 교육부를 대상으로 21대 국회 첫 국정감사 계획서를 의결하고 전홍건 김포대학교 이사장을 증인으로 채택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국회 교육위원회 간사를 맡은 더불어민주당 박찬대(인천 연수구갑) 국회의원의 요구에 따른 것으로 박 의원을 비롯한 교육위는 오는 7일 예정된 교육부 국감에 출석하는 전 이사장을 상대로 신입생 허위모집과 이에 따른 꼬리자르기식 교직원 무더기 징계 문제를 짚어볼 계획이다.

언론보도를 통해 드러난 재단 전입금 없이 교비로 충당될 우려와 투기목적 의혹이 제기된 운양동 글로벌캠퍼스 조성사업과 고촌 제2캠퍼스 부지 매각 부분도 주요 질의 내용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교직원 부당징계와 직원 채용 부당성, 잦은 총장 인사 역시 이사장의 도 넘는 학사와 인사 개입으로 보고 이 부분에 대해서도 집중적으로 추궁할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1일 시작된 허위입학생 모집 등과 관련한 교육부 실태조사에 맞춰 23일 출범한 '김포대 정상화를 위한 공동투쟁위원회'는 실태조사 결과에 따라 이번 국감이 교육부의 종합감사로 이어질지를 판단하는 분수령이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김포지역 시민사회단체와 김포대 교수협, 교수 및 직원 노조, 총학생회 등이 참여해 만든 공투위는 지역사회와 학교 구성원이 동의할 수준의 실태조사와 함께 총장과 이사장의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전홍건 이사장은 1996년 김포대 설립자의 3남으로 2001년 2대 학장으로 재임하는 과정에서 드러난 이사회 허위개최와 교비 회계 불법 유용 등으로 감사원 감사를 통한 징계처분으로 학장직에서 물러났다.

이후 부친과의 경영권 다툼으로 인한 분쟁으로 2008년까지 지속했던 임시이사 체제가 정이사 체제로 전환되고 2013년 이사장직에 오르면서 2015년부터 최근까지 무려 6명의 총장이 교체되면서 이사장의 학사개입 논란이 꾸준히 제기돼 오고 있다.

/김포=권용국 기자 ykkwun@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포시민 2020-09-27 23:35:23
형편 없는 사람은 나가고 김포대와 김포시의 발전을 위해 좋은 이사장이 새로 와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