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생들 "국시 응시" 표명에 정부 "국민적 양해 없으면 어려워"
의대생들 "국시 응시" 표명에 정부 "국민적 양해 없으면 어려워"
  • 정유진
  • 승인 2020.09.25 14:04
  • 수정 2020.09.25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연합뉴스

 

손영래 보건복지부 대변인은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의대생들의 국시 재응시와 관련한 정부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며 기존의 입장을 재확인했다.

손 대변인은 "국시 응시 표명만으로 추가 국가시험 기회를 부여하는 것은 가능한 상황이 아니다"며 "추가 기회를 부여하는 것은 다른 국가시험과의 형평성·공정성 논란이 있다"고 설명했다.

또 "많은 국민이 (추가 시험을) 불공정 특혜로 받아들인다"며 "국민적 양해가 수용·동반되지 않으면 추가시험 검토는 어렵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국 40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본과 4학년 대표들은 전날 공동성명을 내 "국시에 대한 응시 의사를 표명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유진 기자 coffee17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