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랜드·캐리비안베이, 프라이빗하게 즐기는 여름 바캉스
에버랜드·캐리비안베이, 프라이빗하게 즐기는 여름 바캉스
  • 김종성
  • 승인 2020.08.11 15:46
  • 수정 2020.08.11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캐리비안 베이 빌리지 전경./사진제공=에버랜드

에버랜드와 캐리비안베이는 15∼17일 연휴를 맞아 프라이빗한 여름 바캉스를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먼저 캐리비안 베이는 프라이빗한 휴식 공간인 빌리지가 야외 곳곳에 조성돼 있어 함께 온 일행끼리 물놀이를 즐기다가 편안하게 쉬기에 안성맞춤이다.

올여름에는 빌리지 이용 고객들을 위한 언택트(비대면) ‘푸드 딜리버리 서비스’가 오는 23일까지 새롭게 선보이고 있어 빌리지를 이용하기에 더없이 좋다.

캐리비안 베이 모바일앱 내 스마트예약을 통해 먹고 싶은 음식을 주문하기만 하면 예약 시간에 맞춰 각 빌리지로 주문한 음식이 배달된다.

푸드 딜리버리 서비스로 주문할 수 있는 음식도 메가급 크기의 바비큐부터 돈가스, 치킨버거 등은 물론 시원한 맥주와 음료까지 종류별로 다양하다.

특히 오는 8월 말까지는 스마트예약으로 사전 예약하면 캐리비안 베이 빌리지를 50% 할인해주는 특별 이벤트도 펼쳐진다.

이밖에 캐리비안 베이 야외 파도풀에는 해외 휴양지 해변을 컨셉트로 한 이색 힐링 포토스팟은 물론 원형베드, 비치체어 등 다양한 휴식 시설이 충분한 간격을 두고 마련돼 있다.

또 광복절인 15일에는 어쿠스틱 장르의 버스킹 공연이 카리브 스테이지에서 펼쳐져 힐링 음악을 통해 일상에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랠 수 있다.

흔히 통나무집으로 잘 알려진 에버랜드 숙박시설 홈브리지에서는 야외 숲 속에서 가족, 친구 등 일행끼리 프라이빗하게 고기를 구워 먹을 수 있는 셀프 바비큐장을 운영 중이다.

최대 12명까지 동시에 이용할 수 있는 셀프 바비큐장을 예약하면 그릴, 숯, 철망, 가위, 집게, 장갑 등 바비큐에 필요한 집기류 일체를 제공하며, 고기, 주류, 음료 등 식자재와 개인 식기류는 이용객이 준비해야 한다.

특히 셀프 바비큐장이 위치한 홈브리지는 에버랜드와 가깝게 있어 프라이빗한 바비큐 파티를 즐긴 후 에버랜드까지 함께 이용하기에 좋다.

총 3개 동이 마련돼 있는 셀프 바비큐장은 홈브리지 숙박과 별도로 누구나 사전 예약 후 이용할 수 있다.

/용인=김종성 기자 jskim3623@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