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셀트리온 컨소시엄서 SPC로 넘어간 송도 바이오용지에 칼날 겨눠
경찰, 셀트리온 컨소시엄서 SPC로 넘어간 송도 바이오용지에 칼날 겨눠
  • 박범준
  • 승인 2020.07.31 18:0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인천경제청 전 공무원이 부지 매입 자격이 안 되는 민간업체에 5000㎡ 규모의 송도국제도시 땅을 매각한 정황을 포착하고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인천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 등으로 인천경제청 전 공무원 A씨와 부동산 개발업체 지피아이코리아 대표 B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A씨는 2018년 송도국제도시 바이오단지 용지 5000㎡를 매각하는 과정에서 부지를 매입할 자격이 없는 지피아이코리아에 매각한 의혹을 받고 있다. 당시 A씨는 인천경제청에서 용지 분양 업무를 담당하고 있었다.

경찰은 당초 인천경제청과 해당 용지에 대한 분양 계약을 체결한 셀트리온 컨소시엄(참여업체 그랜드피크인터네셔널코리아)이 지피아이코리아가 땅을 매입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 부분에 대해서도 위법성이 있었는지를 살펴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송도 바이오단지 용지 매각 관련 여러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하고 있다”며 “일각에서 제기된 헐값 매각 의혹에 대해서도 확인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부지를 매입한 지피아이코리아는 컨소시엄 참여업체 그랜드피크인터네셔널코리아가 설립한 특수목적법인(SPC)으로, 기숙사 조성이란 본래 사업 목적으로 토지 매매 계약을 체결해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본다”고 해명했다.

또 헐값 매각 의혹에 대해선 “관련법에 따라 조성원가 및 감정평가액으로 매각했다”고 반박했다.

/박범준 기자 parkbj2@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경철 2020-08-01 07:59:54
안좋은 뉴스제목엔 셀트리온 떡하니 써놓고 ㅉㅉ
좋은뉴스엔 회사명도거론않던가 엉뚱한 쌈밥집 이름 껴주고
ㅉ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