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황대호 경기도의원 “최숙현 선수 극단적 선택, 원인은 체육계 시스템”
황대호 경기도의원 “최숙현 선수 극단적 선택, 원인은 체육계 시스템”
  • 오석균
  • 승인 2020.07.06 18:51
  • 수정 2020.07.06 18:49
  • 2020.07.07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말 치미는 분노를 담아 강력히 촉구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 대한체육회, 교육부, 스포츠혁신위원회, 스포츠인권센터 그리고 대한민국 국회는 故 최숙현 선수에게 진심으로 사과하십시오.”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황대호 의원(민주당·수원4)이 철인 3종경기 종목 故 최숙현 선수의 안타까운 사망에 대해 분노하며 개인 SNS을 통해 게시한 글이 많은 국민의 공감과 지지를 받고 있다.

황 의원은 지난 1일 ‘철인 3종경기 22살 유망주 故 최숙현 선수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글을 통해 폭행과 폭언, 성희롱 등에 시달리다 극단적인 선택을 한 故 최숙현 선수의 안타까운 사망에 애도하고 체육계에 뿌리박혀 있는 고질적인 스포츠 카르텔의 현실에 대해 비판했다.

황 의원은 “이런 사망 사건 때마다 징계요구안이며, 진상조사단이며, 부산을 떠는 것은 시대가 요구하는 집행부와 선출직의 자세가 아니다”며 “대대적인 체육계 폭력과 비리를 전수조사한다는 명분으로 올곧게 매진하고 있는 체육공동체들의 가슴에만 비수를 꽂는 것은 멈춰야 한다”고 일갈했다.

이어 “체육계에서 이러한 안타까운 사건들이 계속해서 발생하는 근본적인 원인은 시스템에 있다”며 “지도자든 협회 직원이든 징계를 받아도 징계 이력이 공유되지 않아 직장운동부에서 학교나 협회, 프로팀 또는 학교에서 직장운동부나 협회로 재취업을 마음껏 할 수 있는데 어떻게 폭력과 비리가 근절되겠느냐”고 비판했다. 이와 함께 황 의원은 “기존의 신고체계로는 사각지대로부터 선수들을 보호할 수 없다”면서 “부정한 인사에 대한 징계 이력을 공유하고 이것을 관리하는 협의체나 체육부 격의 기관만 있어도 고질적인 체육계의 카르텔을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황 의원은 “말도 안 되는 대입제도를 등에 업고 대학입시라는 무기를 학생선수들과 학부모들에게 들이대고 열악한 스포츠 인프라 덕분에 비인기 종목 선수들은 그들만의 카르텔에서 빠져나올 수조차 없다”며 “스포츠혁신위원회 교수들이 현 대입제도로 가장 큰 수혜를 보면서 학교 혁신을 하지 않는데 이런 카르텔이 무너지겠느냐”고 주장했다.

/오석균 기자 demol@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