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속으로] 불투명한 137억짜리 소요산 카라반
[뉴스 속으로] 불투명한 137억짜리 소요산 카라반
  • 김태훈
  • 승인 2020.07.01 18:01
  • 수정 2020.07.02 11:22
  • 2020.07.02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두천시가 야심 차게 추진하던 소요산 카라반 조성 사업의 앞날이 불투명하다.

최근 시의회가 이 사업의 협약 체결 동의안 자체를 부결한 데다 경찰이 해당 팀과 전 공무원의 자택을 압수 수색을 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소요산 카라반 조성 사업은 소요산 인근 상봉암동 산 14번지 역사공원 27만124㎡ 부지에 100대가량의 카라반과 사계절 썰매장 등을 설치해 리조트 단지를 만드는 것이다.

예상 사업비만 137억원에 이르는 대규모 사업이다.

특히 최용덕 사장의 민선 7기 핵심 공약인 소요산 관광지 확대 개발사업과도 맥이 닿아 있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해 10월 민간사업자를 공모해 두 달 뒤 서울 구로구에 본사를 둔 모 건설사를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했다.

이어 시는 지난해 12월 민간사업자가 낸 사업 제안서를 평가했다. 당시 제안평가 위원들은 민간사업자에게 78.6점이라는 비교적 높은 점수까지 줬다.

시는 올 4월 민간사업자와 체결할 협약서(안)까지 만들고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지난달 열린 제293회 임시회에서 시의원 전체가 '시민들 편의보다는 민간사업자 배만 불릴 수 있다'며 협약 체결 동의안을 부결했다.

시의회가 반대하는 이유는 이렇다. 시가 카라반을 설치할 역사공원에 대한 조성 계획을 먼저 수립하지 않았기 때문에 무작정 카라반을 설치하면 안 된다는 것이다.

또 시의회는 집행부의 용역 결과도 신뢰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사업 용지 인근에 공장시설이 있고 물과의 접근성이 떨어지는데 어떻게 카라반 설치 비용 편의분석(B/C)이 1.17이나 나왔는지도 의아해하고 있다.

여기에 이 사업의 경제적 이익 창출 효과가 미미해 민간사업자의 자본력, 시공력, 사업 경험도 신뢰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또 무엇보다 시의회는 수익 구조 배분에 큰 문제를 제기했다. 시와 민간사업자가 5대 5로 이익을 나누지 않고 현재 계획처럼 토지 사용료만 받는다면 시가 얻는 경제적 이득이 거의 없다고 본 것이다.

이런 가운데 서울 구로경찰서가 지난 8일 오후 1시부터 6시까지 수사관들을 보내 시청 투자개발과 등을 압수 수색을 했다.

경찰은 직원들의 업무 수첩과 PC 등을 압수한 뒤 일부 전 공무원의 자택도 압수 수색을 했다. 이러면서 지역사회가 시끄럽다.

시 안팎에서는 우선협상 대상자 선정 과정에서 잡음이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심의 눈초리도 불거진 상태다.

사업 추진 과정의 위법 사항은 수사 기관이 밝혀내면 된다. 다만 시가 대규모 사업을 추진하면서 온갖 논란을 만든 것은 비판받아 마땅하다.

소요산 카라반 조성 사업을 기대하던 시민들의 실망감이 클 수밖에 없다.

시가 이제라도 사업 내용을 보다 투명하게 공개하고, 시민들에게 사과해야 한다.

 

김태훈 경기북부취재본부 부국장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