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리그 무대 '동산고 동문회' 성사되나
빅리그 무대 '동산고 동문회' 성사되나
  • 연합뉴스
  • 승인 2020.06.30 20:52
  • 수정 2020.06.30 21:04
  • 2020.07.01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지매체 “토론토 vs 템파베이 개막전”
류현진 선발 낙점 … 최지만도 출전 전망
4년 선후배간 첫 투타대결 야구팬 관심

인천 동산고 선후배 사이인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과 최지만(29·탬파베이 레이스)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개막전에서 투타 맞대결을 펼칠 가능성이 커졌다.

미국 탬파베이 지역지인 탬파베이 타임스는 30일(한국시간) “토론토와 탬파베이는 다음 달 25일 2020시즌 개막전을 치른다”며 “개막전은 토론토의 홈 경기로 치러질 것”이라고 보도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아직 새 시즌 일정을 발표하지 않았지만, 미국 현지 매체들은 여러 경로를 통해 개막전 매치업을 발표하고 있다.

탬파베이 타임스 보도대로 토론토와 탬파베이가 개막전을 치르면 류현진과 최지만은 개막전부터 투타 맞대결을 펼칠 가능성이 크다.

지난 겨울 토론토로 이적한 류현진은 일찌감치 개막전 선발로 낙점됐다. 최지만 역시 지난 시즌 127경기에 출전하며 입지를 쌓은 만큼, 개막전부터 선발 라인업에 포함될 전망이다.

동산고 4년 선후배인 두 선수는 아직 맞대결을 펼친 적이 없다.

최지만은 최근 고교 선배 류현진과 투타 맞대결을 앞둔 소감에 관해 “기대된다”며 “동산고 동문들이 매우 좋아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