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안양 수암천 도시재생 반발 거세다
안양 수암천 도시재생 반발 거세다
  • 이경훈
  • 승인 2020.06.17 21:06
  • 2020.06.18 2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천위 “원주민 내쫓는 행정
철회 안될땐 집단행동 불사”

시 “공익사업 … 일부만 반대”
34필지 28명 강제수용 절차
▲ 안양시민정의사회실천위원회가 17일 안양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암천 도시재생사업의 즉각 철회를 시에 촉구하고 있다. /사진제공=안양시민정의사회실천위원회

 

안양시가 낙후한 도시 환경을 개선한다는 목적으로 안양역 앞에 추진하는 '수암천 도시재상사업'에 대한 원주민들의 반발이 거세다.

안양시민정의사회실천위원회(이하 실천위)와 주민 30여명은 17일 안양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생계 터전을 무참히 밀어버리는 시 행정이 상상을 초월하고 있다”며 “시는 도시재생을 빙자해 주민을 내쫓는 위장 공익사업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 사업은 900억원을 투입해 안양역 앞 '수암천 복개주차장' 등 5403㎡ 일대를 자연형 하천으로 복원하는 것으로, 2015년 국토부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시는 현재 34필지, 28명에 대한 강제수용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그동안 원주민들은 자신의 거주지가 공모사업 부지로 선정됐다는 사실과 사업내용조차 전혀 알지 못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실천위는 “시는 형식적인 사업설명회만 개최하는 등 주민들을 배제했다”며 “수백억 원을 쓰는 사업임에도 주민들과 제대로 된 공개토론조차 하지 않았다. 공모 제안 시점부터 주민들에게 사업을 공론화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거주지를 제한구역으로 묶었다가 풀었다가를 반복하더니 급기야 낙후됐다는 이유로 내쫓으려 한다”며 “시의 막가파식 행정으로 삶이 송두리째 망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실천위는 이 사업을 즉각 중단하고 재검토하라고 시에 요구했다.

실천위는 “사업 부지에 3만t짜리 홍수예방시설을 만든다는데 이 지역은 수십년간 물난리가 난 적 없는 곳”이라며 “필요 없는 시설을 짓기 위해 주민 땅까지 빼앗는 등 예산을 낭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시가 사업을 철회하지 않는 한 집단행동도 불사하겠다는 계획이다.

실천위는 “시가 협의를 원하는 주민 의견을 묵살하고 사업을 밀어붙이는 내면이 궁금하다”며 “위장 공익사업을 즉각 중단하라”고 강조했다.

안양시 관계자는 “안양역 일대를 발전시키기 위해 추진하는 공익사업이고, 일부 주민만 반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경훈 기자 littli18@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원주민 2020-06-26 07:49:51
668-4 캠코 알박기 땅장사!
668-5~52 8인 원주민은> 행정법상 비례의 원칙을 위반한 행정행위는 위법한 행정행위가 된다*
헌법조항 직시하라. 직시하라.
불법수용 수암천도시재생 사업 결사반대한다!
580평 원주민들은
분노한다. 60년 안양시 토사구팽 행정
안양시는 각성하라.제2회 불법수용 절대 한발짝도
물러날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