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고양 신원마을 주민 '나홀로 분구' 집단 시위
고양 신원마을 주민 '나홀로 분구' 집단 시위
  • 김도희
  • 승인 2020.06.03 20:36
  • 수정 2020.06.04 09:36
  • 2020.06.04 19면
  • 댓글 8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송지구내 북부로 분리 유일”
계획 갑자기 변경 해명등 촉구
▲ 3일 오전 8시부터 신원마을 주민 50여명이 시의회 앞 덕양구 분구와 관련 집단 시위를 하고 있다.

고양시 삼송지구 신원마을 주민들이 시가 제시한 덕양구 분구 계획이 갑자기 변경되는 등 납득할 수 없다며 집단 시위에 나섰다.

3일 오전 8시부터 신원마을 주민 50여명은 고양시청·시의회 앞에 모여 시가 발표한 2030 도시기본계획에는 덕양구가 동과 서로 분리돼 있으나, 덕양구 분구 최종 검토안에는 남과 북으로 갑자기 변경됐다며 정확한 이유와 과정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김주연 신원마을 연합 대표회 사무총장은 “삼송택지지구 내 4개 동 중 유일하게 신원동만 북부로 분리한 것은 납득할 수 없다”며 “이는 신원동 주민들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시는 지난 5월 중순 122명의 주민을 상대로 덕양구 분구에 대한 정책공유 설명회를 가졌다고 했으나 신원동 주민들은 단 한 사람도 참석하지 않았다”며 122명의 주민 실체와 주민설명회 개최를 요구했다.

주민들은 반대 의견서를 통해 당초 계획안대로 동서로 분리할 것을 주장했다.

이에 시는 덕양구 분구 최종 검토안은 지난 2월에 남북으로 이미 결정했고 변경된 것은 없다는 입장이다.

또 신원동이 원당동과 관산동 사이에 애매하게 자리 잡고 있어 북부로 분리했으나 생활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시 관계자는 “덕양구 분구와 관련 주민설명회는 총선에 이어 코로나19 확산으로 불가피하게 진행하지 못했다”며 “앞으로 시의회 의견을 청취한 후 경기도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글·사진 고양=김재영·김도희 기자 kdh@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삼송은흐나 2020-06-06 15:25:41
‘생활에는 전혀 지장이 없다 ‘ 그말 한 당신이 와서 남구청 예정지 앞에서 우회전해서 산넘도 물건너 굴다리건너 북구청 가봐라 빡치지 않겠니???

111 2020-06-06 07:24:24
분명히 공무원 중에 땅산놈 있다니까! 지금 공무원들 탈탈 털어봅시다!

고양시민 2020-06-05 19:50:17
122명이 덕양구 주민 몇 % 나 되는 숫자인가??? 122명의 의견도 사실이 아닌걸로 알고있는데.... 주민들을 뭘로 보는건지....... 신원동은 삼송지구의 시작 단지라는 것을 잊지말길 바란다.

신원동 2020-06-05 14:18:42
삼송지구1단지가 신원동인데..신원동은 원신지구가 아니라 삼송지구입니다.
갑자기 바뀐 이유..꼭 후속기사로 밝혀주세요

김경희 2020-06-05 07:37:19
삼송택지는 하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