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윤미향 기자회견 "국민께 심려 끼쳐 사죄…후원금 유용 않았다"
윤미향 기자회견 "국민께 심려 끼쳐 사죄…후원금 유용 않았다"
  • 조혁신
  • 승인 2020.05.29 15:21
  • 수정 2020.05.29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연합뉴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인이 기자회견에서 자신과 정의기억연대를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29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윤미향 당선인은 "믿고 맡겨 준 모든 분께 깊은 상처와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후 몰아치는 질문과 악의적 왜곡에 사실관계를 설명하지 못한 점도 죄송하다"고 말했다.

또 "자리에 연연하지 않고 국민께서 충분하다 판단할 때까지 한 점 의혹없이 밝혀 나가겠다"며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현금지원을 목적으로 모금한 돈을 전달한 적이 없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안성 '힐링센터' 매입과정 의혹에 대해서는 "시세보다 4억원 이상 비싸게 매입했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당시 매도희망가 9억원을 최대한 내려보려 노력했고, 최종 7억5천만원 조정에 동의해 매매에 이르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윤 당선인은 개인명의 계좌로 정대협 후원금을 모아 유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전체 할머니를 위한 것이 아닐 경우 대표인 제 계좌로 모금했지만, 잘못된 판단이었다. 안이하게 행동한 점에 죄송하다"고 사죄했다. 이어 "최근 이체내역을 다시 보니 허술한 부분이 있었다지만 개인적으로 쓴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본인의 주택 5채 매매 의혹에 대해서는 "제가 가진 예금, 남편 돈, 가족에게서 빌린 돈으로 해결했다"며 "후원금 유용 주장은 맞지 않는다"고 전했다.

또 "부족한 점은 검찰 조사와 추가 설명을 통해 한 점 의혹 없이 소명하겠다"고 덧붙였다.

 

/조혁신 기자 mrpen@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