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민주당 당권 경쟁 김부겸 가세…4파전 되나
민주당 당권 경쟁 김부겸 가세…4파전 되나
  • 이상우
  • 승인 2020.05.28 20:52
  • 수정 2020.05.28 20:52
  • 2020.05.29 경기판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의 차기 당 대표 경쟁 구도가 달아오르고 있다.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오는 8월 전당대회에 출마하기로 결심한 데 이어 김부겸 의원도 출마 쪽에 무게를 두고 최종 결정을 앞둔 상태다.

당초 이 위원장과 홍영표·우원식 의원 간의 3파전 구도가 유력했지만 김 의원까지 가세할 경우 전당대회가 사실상 대선 전초전으로 흘러갈 것으로 관측된다.

김 의원 측 관계자는 28일 “당권 도전을 진지하게 고민하고 있다”며 “이번 주말을 넘기지 않고 결론을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지난 총선 과정에서 대선 출마를 공언해 왔다.

대구 수성갑에서 낙선한 이후에는 김 의원이 당권을 거치지 않고 대권으로 직행할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당권·대권 분리 규정으로 인해 당권을 잡더라도 ‘임기 6개월 당 대표’가 돼야 한다는 점이 부담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 김 의원 주변에서는 당권을 거쳐 대권으로 가야 한다는 기류가 형성된 것으로 전해졌다.

여기에는 여권의 유력 대권 주자인 이 위원장이 출마 쪽으로 가닥을 잡으면서 이번 전당대회가 새로운 판으로 짜였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차기 대선을 바라보는 상황에서 이 위원장의 독주에 대해 견제 심리가 발동한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4파전이 될 경우 구도는 복잡해진다.

일단 대권 주자인 동시에 당권 주자인 이 위원장과 김 의원 간 전선이 부각되면서 호남(이낙연) 대 영남(김부겸) 등 지역 구도가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

두 사람은 문재인 정부에서 각각 국무총리와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냈지만 친문(친문재인) 진영의 확실한 지지는 확보하지 못한 상황이어서 ‘친문’ 표심을 놓고도 경쟁이 가열될 가능성이 있다.

이처럼 당권 경쟁이 가열되면서 후보들 간의 자연스러운 교통정리 가능성도 낮아지고 있다.

한편 이 위원장 측은 전대 출마 선언 시기를 고심 중이다.

이 위원장 측 관계자는 “코로나19국난극복위 활동과 국회 개원 상황 등을 고려해 출마 발표 시기가 6월 초를 넘어갈 가능성도 없지 않다”고 말했다.

 

/김신호 기자 shkim58@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