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경기농협, 안성지역 마늘 산지폐기 방문
경기농협, 안성지역 마늘 산지폐기 방문
  • 최남춘
  • 승인 2020.05.28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농협중앙회 경기지역본부는 28일 안성시 미양면 진촌리에서 지역 내 마늘 가격 안정을 위해 진행하는 산지폐기현장을 방문해 현장 상황을 둘러보고, 농업인을 만나 어려움을 청취했다.

산지폐기는 작황 호조로 마늘 생산과잉(4만5000t)에 따른 농식품부의 2020년산 마늘 수급 안정 추가대책의 일환이다.

경기농협은 안성시의 일죽과 미양·양성면 일원에서 약 24ha 규모다.

산지폐기에 따른 보전단가는 평당 8900원(농가 자부담 포함)이며, 의무 자조금 가입 농가 중 농협 계약재배 미약정 포전과 후순위로 미계약재배 농가가 대상이다.

김장섭 본부장은 “경기농협은 마늘가격 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의 고통을 함께하고 마늘 가격안정 추진에 선제로 대응함으로써 농산물 가격 안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남춘 기자 baikal@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