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인천시, 직원 근로조건 개선 위한 단체교섭 돌입
인천시, 직원 근로조건 개선 위한 단체교섭 돌입
  • 남창섭
  • 승인 2020.05.28 16:44
  • 수정 2020.05.28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설명- 2020년 공무원 단체교섭 상견례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28일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2020년 공무원 단체교섭 상견례'에서 정일진 인천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박한규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인천시지부장을 비롯한 사측과 노동조합측 교섭위원들과 상견례를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인천시

 

인천시와 인천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간의 2020년도 단체교섭 상견례가 28일 오전에 시청(영상회의실)에서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한 가운데 개최됐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박남춘 시장과 정일진 노동조합위원장, 박한규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인천시지부장을 비롯한 사측과 노동조합측 교섭위원 20여 명이 참석했다.

상견례는 양측 교섭위원 소개 및 교섭대표 인사에 이어 노조측의 교섭요구안에 대한 설명과 사측의 입장 설명 순으로 진행됐다.

시는 직원들의 근로조건 개선과 후생복지 향상을 위해 법령과 예산이 허용하는 범위 안에서 최대한 신의를 갖고 성실하게 교섭에 임하는 한편 코로나 상황으로 교섭일정을 최대한 단축해서 7월 중 교섭체결을 이룰 방침이다.

노조의 단체교섭 요구안은 △조합활동 보장 △인사 및 조직제도 개선 △근무조건 △교육훈련 △후생복지·수당 △직장 내 성희롱방지 등 여성공무원 권익보호 △ 공직사회 부정부패 척결 등으로 총 125개 조항을 제시했다.

이날 사측 교섭대표인 박 시장은 "노사 간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수평적이고 건강한 노사 관계가 시민 행복으로 이어지는 것만큼 우리 공직자들이 열정과 사명감을 갖고 함께 일할 수 있도록 노력해 가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서, "그동안 인천시 현안사항과 코로나 방역 대응에 함께해준 직원들께 감사드린다"고 격려했다.

노조측 교섭대표인 정일진 위원장은 "단체교섭은 사용자와 직접 교섭을 할 수 있는 권리이자 절차로 노사가 함께 공감하고 상생하기 위한 소통과 화합의 장을 만들어 가는 계기가 되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해 주길 바란다"고 했다.

/남창섭기자 csnam@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