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김태년, 청 여야 회동 앞두고 "초당적 위기극복 협력 기대"
김태년, 청 여야 회동 앞두고 "초당적 위기극복 협력 기대"
  • 조혁신
  • 승인 2020.05.28 10:55
  • 수정 2020.05.28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5.28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28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 오찬 회동을 앞두고 "비상상황에서 만나는 자리인만큼 위기 극복을 위한 초당적 대화와 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2018년 11월 5일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첫 회의 후 여야정이 다시 한자리에 앉기까지 566일이 걸렸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다시 확산세를 보이는 것에 대해 "오늘 청와대 회동에서도 확산방지 대책을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이 밖에 그는 전철 스크린도어를 고치다 사망한 '구의역 김군' 4주기와 관련, "민주당은 연구용역을 바탕으로 산업재해 예방을 위한 법제도 개선방안을 마련하겠다"면서 "산재에 대한 법원의 선고 형량이 가볍다. 정부가 양형위에 산재 사망사고의 양형 기준을 상향하는 의견을 전달했는데 검토를 바란다"고 말했다.

/조혁신 기자 mrpen@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