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시정 변화 방향 밑그림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시정 변화 방향 밑그림
  • 김은희
  • 승인 2020.05.27 21:03
  • 수정 2020.05.27 21:07
  • 2020.05.28 인천판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정 효율화·온라인 기반 생활·도시 재구조화 등 4대 목표 바탕
산업 가치사슬 재편·디지털 경제 기업 유치 등 중장기 전략 제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는 과거·현재의 인천과 미래의 인천을 단절시켰다. 인천시의 고민이 깊어졌고, 시와 싱크탱크인 인천연구원이 머리를 맞대고 300만 인천시민의 포스트 코로나19 시대를 준비하기 시작했다.

27일 인천연구원이 발표한 '넥스트 노멀(next normal·새로운 일상) 시대, 인천의 목표와 과제'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 4대 인천시정 목표로 효율적 지방 정부 운영체계 확립, 편리하고 행복한 일상생활 보장, 지속가능한 지역경제와 산업생태계 구축, 안전하고 스마트한 도시 공간 조성 등을 세웠다.

먼저 연구원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유행과 같은 재난 위기 상황에서 발 빠른 대응이 필요한 만큼 지방 정부의 효율적 행정 체제가 필요한 것으로 진단했다. 여기에 '사회적 거리두기'로 비대면 접촉이 일상화되는 만큼 온라인·디지털에 초점을 맞춘 생활이 가능하도록 지원해야 하며 '코로나19 경제쇼크' 이후 지속 가능한 경제 생태계를 만들기 위한 노력도 병행되야 한다고 분석했다. 또 대중교통을 이용하지 않고 도보로 이동 가능한 근린 생활권을 중심에 둔 도시 재구조화도 주요 논의점으로 거론했다.

4대 목표를 바탕으로 8개 부문별 주요 과제가 제시됐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피해 복구에 초점을 맞추는 단기 회복 과제 55개와 사회 전환에 대비하는 중장기 과제 55개 등이다.

주요 중장기 전략으로는 지역 주력산업 분야에서 산업 가치사슬을 재편하고 디지털 경제형 제조업 진화 계획 수립, 지역경제 연대펀드 조성 등이 제안됐다. 또 신산업 분야의 바이오·로봇·소재부품 등 수평적 협업체계를 넓히고 디지털 경제 연관 산업 기업을 유치하며, 주력산업과 관련 있는 디지털 특화 업종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이외에도 위기·재난 상황에서 행정 조직체계와 비정형화 업무 흐름을 개선하는 별도의 연구가 필요하다는 언급과 함께, 남북 협력에 있어 인천과 북한 남포시 등의 비상 방역 협력 마스터플랜을 구축해야 한다는 과제도 제시됐다.

이왕기 인천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코로나19는 우리 사회에 예상하지 못한 충격과 혼돈을 주고 있다. 정확한 예측이 어려운 시점이지만 인천의 모든 영역에서 여건 변화를 체계적으로 전망하고 적극적으로 대비할 필요가 있다”며 “앞으로 시가 단계별 실천과제를 발굴하면서 2030미래이음 등 주요 계획과 연동·추진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김은희 기자 haru@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