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정부는 공공부문 친환경차 보급 열 올리는데 인천시, 구매에 냉랭…지난해 45대 중 4대 그쳐
정부는 공공부문 친환경차 보급 열 올리는데 인천시, 구매에 냉랭…지난해 45대 중 4대 그쳐
  • 이순민
  • 승인 2020.05.27 21:03
  • 2020.05.28 인천판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08개 기관 구매 비율 27.6% 인데
지자체 평균 17.1%도 밑도는 8.9%

지난해 인천시 친환경차 구매 실적이 전국 공공기관 평균의 3분의 1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공공부문 친환경차 보유 비율을 2022년 35%, 2030년 90%까지 늘리겠다고 발표하자 시는 공용차량을 구입할 때 일반차량은 승인하지 않는다는 방침을 세웠다.

인천시는 향후 공용차량 구매 과정에서 전기·수소차, 하이브리드차 등 친환경차가 아닌 일반차량은 승인하지 않는 방향으로 내부 검토 중이라고 27일 밝혔다. 시 재산관리담당관실 관계자는 “그동안 일반차량도 사유가 있는 경우 구매를 승인해왔지만, 공공기관 친환경차 보유 비율을 충족하기 위한 구매 방침을 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환경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전날 발표한 '2019년 공공부문 친환경차 보유 현황 및 구매 실적' 자료를 보면 지난해 시가 구매한 공용차량 45대 가운데 친환경차는 4대(8.9%)에 그친다. 나머지 41대는 휘발유·경유 연료 차량이었다.

같은 기간 공공부문 1508개 기관의 친환경차 구매 비율은 27.6%였다. 지자체 평균도 17.1%로 인천시의 두 배에 가까웠다.

친환경차 보유 비율 또한 인천시는 10.3%에 머물렀다. 전체 공용차량 387대 가운데 친환경차를 40대만 보유하고 있는 것이다. 이마저도 국가기관과 지자체, 공공기관 평균인 12.7%에 뒤떨어지는 수치다.

정부는 친환경차 보유 비율을 2022년까지 35%로, 2030년까지 90%로 늘리겠다고 밝혔다. 내년부터 신차의 80% 이상을 전기·수소차로 구매하도록 의무를 부과한다는 계획도 제시했다. 시가 친환경차만 구매한다는 강수를 꺼내든 배경에는 내년부터 정부가 의무구매비율을 달성하지 못한 지자체·공공기관에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한 영향도 깔려 있다.

환경부 관계자는 “공공부문 친환경차 보유 비율은 국내 전체 자동차에서 친환경차가 차지하는 비중보다 5배 높다”면서도 “공공부문 친환경차 의무구매비율을 단계적으로 100%까지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순민 기자

sm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