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군포시, 포스트 코로나 시대 능동적·선도적 대응전략 수립... 4개 대응반별 43개 세부과제 발굴
군포시, 포스트 코로나 시대 능동적·선도적 대응전략 수립... 4개 대응반별 43개 세부과제 발굴
  • 전남식
  • 승인 2020.05.25 21:00
  • 수정 2020.05.25 2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대희(가운데) 시장이 ‘POST-코로나 대응전략 보고회’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제공=군포시

 

군포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K-바이오 클러스터 조성과 마을 뉴딜 사업, QR코드 출입통제시스템 구축 등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민생안정을 지원할 능동적∙선도적 대응전략을 수립했다고 25일 밝혔다.

 

시는 이날 시청 중회의실에서 한대희 시장 주재로 ‘POST-코로나 대응전략 보고회’를 개최하고 민생경제∙일자리산업∙사회문화∙생활방역 등 4대 분야 43개 사업이 담긴 대응전략을 발굴했다.

먼저 시민의 삶과 밀접한 민생경제 분야에서는 소상공인 경영환경개선사업 등 소상공인의 지속경영과 경쟁력 강화를 도모하고 자금난을 겪는 지역 내 중소기업에 대해 기업당 3억원 이내의 저금리 운영자금과 지방세 부담 완화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 일자리산업 분야와 관련, 코로나19로 생계위협에 직면한 시민들의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정부의 희망일자리사업과 더불어 ‘군포형 마을 뉴딜 사업’을 내년도에 전격 도입하기로 했다.

특히 언택트산업, 홈코노미, K-바이오 등 미래트렌드에 부합하는 군포형 신성장 산업으로 당정동 공업지역 활성화 시범사업지역을 중심으로 첨단 융합 바이오 혁신 클러스터를 조성해 새로운 성장 모멘텀을 마련해 나가기로 했다.

이 밖에 ‘신 승승장구 청년인턴 사업’ 등 민간부문 구인·구직 활동 지원을 확대하고, 지역 내 중소기업들의 경영안정과 판로를 지속해서 개척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또 사회문화 분야에서는 온라인 공연과 전시 등을 탄력적으로 운영해 그동안 갇혀 있던 시민들의 문화 욕구를 해소하고, 소외계층 위기가정 발굴 강화와 기부문화확산 운동 전개 등 민간부문의 다양한 활동도 유도할 계획이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생활방역 대응책은 더욱 강화됐다.

QR코드를 활용해 다중이용시설 출입자들에 대한 관리를 강화할 계획으로, 오는 7월 시청사와 도서관, 문화예술회관 등 공공기관부터 시범 시행한 후 민간 다중 이용시설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공공보건기능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방역시스템을 구축하고, 올 하반기 지역 내 유동인구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효율적인 방역체계 확립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하기로 했다.

시민들이 마스크 구입난을 겪었던 점을 고려해 오는 7월까지 보건용 마스크와 덴탈마스크 등 60만장을 확보해 마스크가 필요할 경우 적기에 공급할 계획이다.

한대희 시장은 “코로나19를 이겨내는 것도 중요하지만, 사회변화에 대비한 선제 대응책을 마련하는 것도 필요한 시점”이라며 “시민들이 안정적으로 일상에 복귀할 수 있도록 전 부서에서는 시민들의 삶 구석구석을 세밀히 살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시는 포스트 코로나 대응전략 이행을 위해 부시장을 단장으로 총괄지원반을 비롯해 민생경제, 일자리산업, 사회문화, 생활방역 등 4개 분야별 반 등 모두 5개 대응반으로 이뤄진 대응추진단을 구성했으며 6월부터 매달 추진상황을 자체 점검할 예정이다.

시의 이번 대응전략은 코로나19가 해소되고 정상을 회복할 때까지 계속되며, 대응전략 추진을 위해 올해 추가로 72억원을 확보할 방침이다.

/군포=전남식 기자 nschon@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