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손목 골절 환자의 골다공증 관리, 추가 골절 위험 65%↓"
"손목 골절 환자의 골다공증 관리, 추가 골절 위험 65%↓"
  • 이동희
  • 승인 2020.05.13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손목 골절 후 4년 동안 발생한 후속 골절(척추 및 대퇴)의 누적 발생률.

▲ 공현식 교수.

손목 골절 환자의 경우 골다공증을 적극적으로 관리하면 이후 대퇴 및 척추 골절 등 추가 골절에 대한 위험이 감소한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분당서울대병원 관절센터(정형외과) 공현식 교수 연구팀은 손목 골절로 치료받은 환자 1057명(여성 895명, 평균연령 70.3세)을 대상으로 4년간 후속 골절(대퇴 및 척추 골절) 발생 여부를 추적 관찰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그 결과, 평균 2년 반(29개월) 만에 27명(2.6%)의 환자에서 추가적인 대퇴 및 척추 골절이 발생했다.

또 골다공증의 관리 여부에 따라 골다공증을 잘 관리한 그룹에서는 추가 골절 빈도가 1.9%, 그렇지 않은 그룹에서는 5.4%로 골다공증을 잘 관리하면 추가 골절 위험도가 65%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퇴 골절은 골다공증을 관리한 그룹에서 0.4%, 골다공증을 관리하지 않은 그룹에서 2.9%로 나타나 골다공증 관리가 추가적인 대퇴 골절 위험도를 86%나 낮춘 것으로 확인됐다.

골다공증 골절이란 약해진 뼈로 인해 넘어지거나 엉덩방아를 찧는 등 가벼운 외상에 의해 야기될 수 있는 골절인데, 대표적으로 손목, 척추, 대퇴(고관절) 골절이 있다.

그 가운데 손목 골절은 여성의 경우 평생 12명 중 한명은 경험한다는 보고가 있을 정도로 흔하게 나타나며, 50대부터 60대 초반의 여성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다.

60대 이후가 되면 척추 골절이, 80대 이후로는 대퇴 골절 발생 위험이 각각 증가하게 된다.

대퇴 골절은 1년 내 사망률이 15~20%에 달할 정도로 일반인과 비교해 사망률을 11배까지 높일 수 있기 때문에 더욱 주의해야 한다.

한번 골절이 발생하게 되면 다른 부위의 추가 골절 발생 확률도 높아지는 만큼 손목 골절을 겪은 환자는 이후에 또 다른 골절이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실제로는 골절 발생 후에도 골밀도 검사 및 골다공증 약물치료 등 골다공증에 대한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공현식 교수는 "비교적 이른 연령대에 발생할 수 있는 손목 골절은 골 건강에 대한 적신호"라며 "손목 골절이 발생한 이후라도 골 건강에 주의를 기울인다면 향후 대퇴, 척추 골절과 같이 치료 과정이 힘들고 사망률이 높은 골절에 대한 위험성을 감소시킬 수 있다"고 했다.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골다공증 인터내셔널'(Osteoporosis International)에 실렸다.

/성남=이동희 기자 dhl@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