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가계 악영향…경제 우선 회복을”
“코로나19로 가계 악영향…경제 우선 회복을”
  • 최남춘
  • 승인 2020.04.28 20:37
  • 수정 2020.04.28 2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민 50% “가장 큰 피해는 생계”

경기도민 절반가량은 코로나19 사태로 `생계·경제' 피해가 크다고 생각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연구원은 지난 13일 스마트폰 앱을 통해 경기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4.3%가 코로나19로 인한 가장 큰 피해는 `생계 및 경제위기'라고 답했다고 28일 밝혔다.

그다음으로 사회적 혼란 및 스트레스(24.3%), 생명과 건강 훼손(19.3%) 순으로 조사됐다.

소득 구간별로 보면 월평균 가구소득 100만원 미만 응답자 중에서는 75.0%가 가장 큰 피해로 생계·경제 위기를 꼽았으며, 500만원 이상∼600만원 미만인 응답자는 53.1%가 같은 답을 했다.

응답자의 54.4%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가계 사정이 `나빠졌다'고 답했다.

이 같은 인식은 업종별로 보면 자영업자(75.8%), 일용직(71.9%), 임시직(67.3%)이 상용직(47.6%)보다 높았다.

코로나19 이후 도가 가장 우선시해야 하는 분야로는 경기도민 44.8%가 `경제 회복'이라고 응답했다.

연령별로는 50대에서 55.7%로, 다른 연령대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최남춘 기자 baikal@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