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부지사 후임자 `이심 무관' 인선
평화부지사 후임자 `이심 무관' 인선
  • 김중래
  • 승인 2020.04.28 20:37
  • 수정 2020.04.28 2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권 인사…내달초 임명 절차
행정2부지사 선정은 고심 거듭
다시 `행안부 출신설' 나돌기도

경기도가 총선에 출마로 사퇴한 이화영 전 평화부지사의 후임자 인선작업을 마무리 한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도는 행정2부지사 후임자 선정에는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28일 경기도와 경기도내 정치권 등에 따르면 도는 최근 차기 평화부지사 후보를 낙점했다.

차기 평화부지사는 영남지역 출신 정치인으로 알려졌다. 이 지사측과 친소관계가 전혀 없는 인사인 것으로 전해졌다.

도는 이르면 다음 달 초 임명 절차에 들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평화부지사는 별도의 행정안전부 승인 절차 등이 필요하지 않아 통상 10여일이면 임명 절차가 마무리된다.

평화부지사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도정 운영에 핵심적 역할을 맡는 보직이다. 이 지사는 도지사 당선 직후인 지난 2018년 7월, 3부지사 격인 정무부지사의 명칭을 평화부지사로 바꾸고 이화영 전 부지사에게 도의 남북교류협력 창구 역할을 맡겼다.

이후 이 지사가 지속가능한 경제정책으로 강조해온 사회적 경제 분야와 민관소통 분야도 평화부지사가 담당하도록 했으며, 당초 정무부지사가 맡은 국회·경기도의회와의 정책 조정 등도 수행했다.

이 때문에 평화부지사는 남북관계 전문성뿐만 아니라 정무적 역할도 병행했다.

이화영 전 부지사는 지난 2018년 7월부터 지난 1월까지 약 18개월간 직을 유지하며 제17대 국회의원 경력과 제19대 대통령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남북교류협력특별위원회 위원장, 제19대 대통령선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동북아평화경제위원회 공동위원장을 역임하며 쌓아온 남북교류협력 창구를 적극 활용했다.

그러면서 이해찬 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경기지사 간 `소통창구' 역할도 수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 관계자는 “경기도가 영남 정치권에 있는 인사를 차기 평화부지사로 확정한 것으로 안다”며 “조만간 발표가 있지 않겠느냐”고 언급했다.

반면, 경기도 행정2부지사 보직은 행안부에 추천할 인사도 찾지 못하고 있다. 도는 그간 도내 기초지방자치단체 부단체장과 도청 실·국장을 대상으로 적임자를 모색해 왔으나, 적임자를 찾지 못했다.

고심이 길어지며 최근에는 행안부 출신 행정2부지사가 임명될 수 있다는 말도 나오고 있다.

행정2부지사는 행안부 출신 인사가 맡아온 행정1부지사와 달리 지난 2017년 1월부터 경기도 출신 공직자가 맡아 왔다. 15대 김동근 행정2부지사부터 16대 김진흥, 17대 이화순 전 부지사 모두 경기도청 실·국장과 기초자치단체 부단체장을 역임한 인사다.

도청 한 공무원은 “2부지사 자리를 경기도 출신 인사가 맡기 위해 여러 어려움을 해결해 왔는데, 다시 행안부 자원이 맡으면 반발이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도 관계자는 “행정2부지사 자리는 경기도나 행안부 출신이 모두 임명될 수 있는 자리”라면서도 “현재 실무 절차를 진행 중인 것은 없다”고 밝혔다.

/김중래 기자 jlcomet@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