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만큼 매서운 '4월 꽃샘 추위'
겨울만큼 매서운 '4월 꽃샘 추위'
  • 이성철
  • 승인 2020.04.22 21:14
  • 수정 2020.04.23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찬바람이 불며 꽃샘추위가 기승을 부린 22일 오후 수원시내에서 두터운 옷차림의 어르신 주위로 봄을 알리는 꽃들이 알록달록하게 피어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번 추위는 주말부터 풀려 다음주에는 평년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성철 기자 slee0210@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