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이스타항공 조종사들 "국내선 운항 재개하고 정리해고 중단하라"
이스타항공 조종사들 "국내선 운항 재개하고 정리해고 중단하라"
  • 연합뉴스
  • 승인 2020.04.22 16:46
  • 수정 2020.04.22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2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회의실에서 열린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의 공공운수노조 가입 및 향후 투쟁계획 발표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0.4.22 kane@yna.co.kr

 

 

 

회사 매각을 앞두고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까지 겹쳐 운항이 전면 중단된 이스타항공의 항공기 조종사들이 22일 회사 측에 국내선 운항을 재개하라고 요구했다.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는 이날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에 가입한 뒤 서울 영등포구 공공운수노조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촉구했다.

노조는 "현재 운항 중단은 구조조정 추진이 목적이어서 부당하다"며 "당장 운항을 재개해도 흑자를 기록할 수 있는 국내선은 즉각 운항을 재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노조에 따르면 한국의 4월 1∼10일의 국제선 이용자 수는 작년 같은 기간의 3%로 급감했지만 국내선 여객 수는 절반 정도로 감소했다가 점차 늘고 있다.

노조는 "항공사들은 손실을 줄이기 위해 국내선을 증편하고 있지만 유독 이스타항공만 한 달 간의 운항 중단도 모자란다며 연장하려고 한다. 정리해고를 정당화하기 위한 것 말고는 이유가 없어 보인다"고 비판했다.

노조는 "많은 시간을 인내하면서 사용자 측과 대화하고 양보도 했지만 회사는 결국 목숨줄까지 내놓으라며 정리해고 계획을 밀어붙이고 있다. 더는 물러설 곳이 없어 투쟁에 나서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스타항공은 작년 말 제주항공에 매각이 결정된 상태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