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등교 개학 시기·방법, 생활방역과 연계해 5월초 결정"
교육부 "등교 개학 시기·방법, 생활방역과 연계해 5월초 결정"
  • 연합뉴스
  • 승인 2020.04.21 16:13
  • 수정 2020.04.21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는 등교 개학 시기와 방법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체계를 5월 초 생활방역 체계로 전환하는지 여부와 연계해 결정하겠다고 21일 밝혔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이날 오후 전국 시·도 교육청 관계자들과 '신학기 개학 준비 추진단' 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박 차관은 "등교 개학의 기본 원칙으로 감염증 현황, 통제 가능성, 학교 내 학생 감염 위험도 등을 고려해야 한다"며 "순차적 개학 방안을 포함해 개학 시기와 방법을 신중히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교육부는 등교 개학 시기·방법 결정을 위해 3단계 절차를 밟겠다고 밝혔다.

우선 이번 주(4월 20∼26일)에는 감염병 전문가 및 질병관리본부 등 관계 부처와 등교 개학 가능성에 관해 협의한다.

다음 주(4월 27일∼5월 1일)에는 교원·학부모 의견을 수렴하고, 등교 개학 시기·방법에 관해 전국 시·도 교육감과 협의한다.

마지막으로 5월 2∼5일 사이에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생활방역 준비 상황을 어떻게 평가하는지, 생활방역 체계 전환 여부를 발표하는지 등을 최종적으로 고려해 교육부가 개학 시기·방법을 결정한다.

박 차관은 등교 개학 준비를 위해서는 "우선 원격수업의 플랫폼을 안정화하고 콘텐츠를 확충할 것"이라며 "4월 말까지 학교 내 코로나19 발생을 가정한 모의훈련을 하고, 방역·위생물품을 비축하는 등 학교 방역을 준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