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시청각장애인 지원 연구용역 착수
경기도의회, 시청각장애인 지원 연구용역 착수
  • 김중래
  • 승인 2020.04.20 19:34
  • 수정 2020.04.21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가 도내 시청각장애인들을 위한 지원체계 구축방안 연구용역에 착수한다.

도의회는 지난 17일 도의회 제1간담회실에서 `경기도 시청각장애인 지원체계 구축방안'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열었다고 20일 밝혔다.

연구용역은 장애인복지법 개정에 따른 시청각장애인의 정책지원체계 수립과 활동지원사·시청각통역사 양성·지원, 도내 시청각장애인을 위한 조례 제시, 도내 시청각장애인을 위한 지원센터 설립 등이 목적이다.

책임연구원인 한국사회복지정책연구원 이사장 김종인 교수는 “장애유형에서 시청각장애인 배제, 시청각장애 정책부재, 시청각장애 대국민 인식 미흡 등 장애특성상 가장 기본적인 권리조차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고 연구배경을 설명했다.

권정선(민주당·부천5·사진) 의원은 “도내 56만 장애인 중 시각 장애인이 5만4000명, 청각 장애인이 7만2000명에 달하지만 시청각 중복 장애인에 대한 실태조사나 맞춤형 지원정책은 찾아보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라며 “시청각 장애인들은 의사소통과 자율적인 이동 및 정보접근에 어려움을 겪고 있고, 배움의 기회를 위한 교육권도 보장받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그간 여러가지 현실적 제약 등으로 어려움이 있는 경기도 시청각장애인 지원체계를 이번 정책 연구용역을 통해 보다 선명하고 전략적인 대안 및 법적 근거가 제시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김중래 기자 jlcomet@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