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승객 40% 감소' 서울 지하철, 4월부터 자정까지만 운행
'승객 40% 감소' 서울 지하철, 4월부터 자정까지만 운행
  • 연합뉴스
  • 승인 2020.03.30 11:29
  • 수정 2020.03.30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야 승객 거의 없고 대부분 여가·유흥 목적…방역 작업 시간 추가확보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이용객이 급감한 지하철 운행을 내달 1일부터는 기존 오전 1시에서 자정까지로 1시간 단축한다고 30일 밝혔다.

1∼9호선과 우이신설선 등 서울의 모든 지하철이 적용 대상이다.

시에 따르면 감염병 위기경보 '심각' 단계가 발령된 지난달 23일 이후 일주일간 이용객은 전년 대비 40.5% 감소했다.

특히 자정 이후 심야 시간대 1∼8호선의 1량당 평균 인원은 6.4명에 불과했다.

열차 1량에 승객이 160명일 때를 100%로 보는 열차 혼잡도는 5호선이 그나마 13%로 가장 높았고 다른 호선은 1∼6%에 그쳤다.

또 사회적 거리 두기가 시행된 지난 16∼20일 심야 지하철 이용객 상위 3개 역사는 강남, 홍대입구, 건대입구 등 대학가나 유흥시설 밀집지역이 대부분이었다.

시는 심야 지하철 이용의 주요 요인이 필수 불가결하지 않은 여가, 유흥인 이상 단축 운행으로 인한 사회적 손실은 크지 않을 것으로 판단했다.

더욱이 지하철 단축 운행으로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방역 작업 시간도 그만큼 더 확보할 수 있다는 것이 시의 입장이다.

시는 지하철을 제외한 심야 올빼미버스 등 버스와 택시 등은 지금과 같이 단축 없이 운영할 방침이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한층 강화해야 하는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며 "지속 가능한 안전 및 방역체계를 통해 시민 안전과 건강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