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화성·오산 달릴 트램 '망포역 연장' 청신호
화성·오산 달릴 트램 '망포역 연장' 청신호
  • 김현우
  • 승인 2020.03.25 2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계 지자체들 "타당성 있다" 잠정합의
경기도 '추후 기본계획 반영가능' 입장
화성·오산 지역에 들어설 경기도 최초 친환경 신교통수단 '트램(노면전차)'을 수원 지역까지 연장하는 방안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최근 관계 지자체들이 어느 정도 타당성이 있다고 잠정 합의했기 때문이다. 트램 관련 용역 결과가 나오면 본격적인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25일 경기도 등에 따르면 '트램(노면전차)' 건설사업 내용을 담은 '동탄도시철도 타당성평가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이 지난 18일부터 시작됐다.

해당 사업은 화성 반월~오산(14.82㎞), 병점역~동탄2신도시(17.53㎞) 2개 구간 32.35㎞에 걸쳐 정거장 34개소와 트램을 도입하는 사업이다.

도는 내년 상반기 용역 종료 뒤 기본계획을 확정·고시할 방침이다. 이 과정에서 수원시와 화성시는 망포역 연장안에 대해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1단계 구간인 화성 반월동 삼거리에서 망포역까지 거리는 직선으로 1.7㎞ 정도다. 두 지자체는 수원 지역이 트램 구간에 합류하면 도시 간 접근성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보고 있다.

2018년 11월 수원·화성·오산시가 구성한 협력기구 '산수화'에도 상정된 안건으로, 사업비 부담 규모나 부지 확보 등에 대해 조율이 오가고 있다.

수원시와 화성시는 연장 추진에 서로 동의하고 본협의를 예정했다. 수원시가 진행 중인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수립용역'이 끝나는 시점부터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이 용역은 도시철도 1호선, 인근 지자체 철도계획 등 타 노선과 연계를 고려한 노선망의 밑그림이다. 이르면 올 하반기나 내년 초 완료된다.

화성시 관계자는 "두 시가 망포 연장을 긍정적으로 보고, 협력을 통해 실행까지 하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용역 뒤 관계 지자체 논의를 거치겠다"고 말했다.

동시 사업자 도는 양 지자체 합의안을 토대로 기본계획에 추가한다는 입장이다. 현재 도가 발주한 용역 안에는 망포 연장에 관한 내용은 빠져있다. 도 관계자는 "아직 논의 시기라 용역에 포함시키지 않았지만 추후 기본계획 반영 등에는 차질이 없다"고 밝혔다.

한편 동탄 트램은 화성 동탄2택지개발사업 광역교통개선대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사업이다. LH(한국토지공사)의 사업 부담금 등 사업비 9967억원이 투입된다. 경기도에서 최초다. 트램은 도로 위 선로를 주행한다. 정시성이 우수한 '지하철'과 접근성이 우수한 '버스'의 장점을 모두 가지고 있다.

/김현우 기자 kimhw@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