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박원순 "콜센터 관련 확진 90명…민간콜센터 폐쇄명령 고려"
박원순 "콜센터 관련 확진 90명…민간콜센터 폐쇄명령 고려"
  • 연합뉴스
  • 승인 2020.03.11 10:02
  • 수정 2020.03.11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단 대조해보니 신도림콜센터에 신천지 2명…모두 음성"

박원순 서울시장은 구로구 신도림동 코리아빌딩의 콜센터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1일 0시 기준 90명이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한 인터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서울 62명, 경기 13명, 인천 15명"이라며 "서울에서 발생한 최대 규모 집단감염 사례"라고 말했다.

그는 "90명은 (콜센터가 있는) 11층 직원 207명과 그 가족 중에서만 나온 숫자"라며 "그 건물의 다른 콜센터 직원 550명 등 다른 층 사람들도 검체를 채취해서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11층 직원 207명과 신천지 신도 명단을 대조해봤다고도 밝혔다. 박 시장은 "콜센터에 2명의 신천지 교인이 있는 것으로 확인했는데 이분들은 아직 음성"이라며 "좀 더 조사해봐야 한다"고 연관성을 추적하겠다고 했다.

박 시장은 "콜센터는 전국에 745개, 서울에만 417개가 있다"며 "콜센터는 집단감염에 취약한 사무환경이므로 사회적 거리두기 등 권고를 따르지 않으면 시설 폐쇄 명령도 얼마든지 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서울시가 운영하는 120다산콜센터에는 413명이 근무한다"며 "내일부터 시범 테스트를 거쳐 다음 주부터는 절반이 재택근무에 들어가게 하겠다. 기업들에도 (재택근무 등의) 기술적, 재정적 문제가 있다면 서울시가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신천지가 코로나19 사태의 원흉이라는 생각을 다시 강조했다.

그는 "(신천지 신도인) 31번 확진자가 나온 이후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늘었다"며 "이 집단 때문에 막대한 사회적, 경제적 피해가 발생했다. 그런데 신천지의 태도는 적반하장이고 안하무인"이라고 비난했다. /연합뉴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