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코로나19] 꼭꼭 숨은 신천지 허탕 반복 지자체
[코로나19] 꼭꼭 숨은 신천지 허탕 반복 지자체
  • 김현우
  • 승인 2020.02.26 20:52
  • 수정 2020.02.26 2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설 공개 꺼려 조사·관리 진땀
신고민원 빗발치는데 인력 부족

경기지역 지자체들이 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집중관리대상이 된 신천지예수교(이하 신천지)관련 종교시설을 놓고 진땀을 흘리고 있다.

감염을 우려하는 주민들의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으나, 쉽게 특정하기 어려운 여건 등으로 조사나 관리 등에 힘이 부치는 것이다.

26일 경기도에 따르면 현재 도와 31개 시·군은 코로나19 방역대책 중 하나로 신천지와 관계된 시설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를 실시하고 있다.

앞서 도는 도내 신천지 시설 전부를 대상으로 폐쇄 및 집회금지 등의 행정처분에 돌입한 바 있다. 신천지 교인을 중심으로 전국에 확진자가 증가해서다.

그 뒤 31개 시·군은 폐쇄조치 이행 현황을 점검하고, 주민들과 접촉여부를 확인하는 절차에 들어갔다. 또 신천지 시설 조사도 병행한다.

하지만 조사가 여간 쉬운 과정이 아니다. 신천지 시설은 비교적 공개적이지 않아서다. 복음방, 센터, 학습방, 스터디룸, 문화회관 등 명칭부터 이름이 없는 곳도 있다.

실제 현장은 혼선을 빚었다. 최근 수원시 영통지역에서는 한 건물의 신천지 진위여부를 두고 주민과 건물 관계자 간 심각한 다툼이 발생했다.

건물 측은 현장에 나온 공무원에게도 반발하다가 뒤늦게 폐쇄 조치에 응했다. 화성시는 24~25일 간 시민의 제보를 받고 현장에 뛰쳐나갔지만, 알고 보니 기독교 예배공간이었다.

하나의 시설이 아니라 작게 쪼개진 시설도 있다. 화성시에 행정처분이 이뤄진 4개 건물에 호실로 구분된 공간이 무려 17개가 있어 세심한 관찰이 따랐다.

고양시에서는 폐쇄 조치를 받은 시설이 3일 만에 취소되는 일도 벌어졌다. 시는 지난 21일 지역 내 신천지 시설물 8곳을 폐쇄한 바 있다.

하지만 건물 관계자의 민원 등을 확인한 결과, 신천지가 아니라는 결론이 나왔다. 시는 성급한 결정이었다는 입장을 내고 있다.

수원과 화성, 성남 등은 많게 30여명에 달하는 공무원을 몇 개 조로 나눠서 매일 이 같은 업무를 소화하고 있다. 과천 등 조직이 작은 곳은 투입 인원이 부족해 경찰에 맡기기도 한다.

신천지 시설이 새로 나타나고, 줄어드는 과정을 거듭하면서 현황 분석에도 변동이 생기고 있다.

25일 기준 도가 파악한 신천지 시설은 360곳으로, 최초 발표했던 353곳보다 늘어났다.

도 관계자는 "도와 시·군이 제보확인과 중복 제외 등의 작업을 반복하고 있으며, 사실에 따른 행정조치도 빠르게 하고 있다"며 "도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선제적으로 조치한 것이므로 초기 혼란은 감안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재영·김현우 기자 kimhw@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