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음압병상 남은 자리 43개뿐…더 확보해야
음압병상 남은 자리 43개뿐…더 확보해야
  • 박범준
  • 승인 2020.02.26 20:25
  • 수정 2020.02.26 2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지정 외 병원에도 준비해놨으나 '대규모 발생 대비' 목소리
전담병원 확대 요구도…인천시 "무작정 늘리면 응급환자 못받아"

 

인천에 '음압병상 확보'란 특명이 떨어졌다. 환자 치료 위주의 방역 체제 전환과 대규모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대비해 감염병 확산을 막고 환자를 신속히 치료하기 위해선 음압병상을 충분히 확보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26일 중앙방역대책본부와 인천시에 따르면 인천지역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은 모두 '16병상'으로 가천대 길병원·인하대병원·인천의료원에서 운영 중이다. 이들 음압병상은 기압 차이를 만들어 공기 중 바이러스가 병실 밖으로 못 나가게 잡아두는 감염 차단 기능을 갖췄다.

현재 병상 가동률은 37.5%로 16병상 중 6병상만 쓰이고 있다. 코로나19 확진환자 3명(대구 환자 1명 포함)과 유증상자 등 총 6명이 격리돼 있다.

문제는 인천에서도 확진자가 대거 쏟아져 나올 수 있다는 점이다. 이날 오후 6시 기준 확진자 수가 1000명을 넘은 대구·경북처럼 집단 감염 사례가 발생하면 음압병상 수요는 급증할 수밖에 없다.

이에 따라 시는 기존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 외 다른 병원 8곳에서 운영하는 음압병상 '33개'를 추가로 확보했다. 음압병상이 모두 49개로 늘면서 인천에서 50명에 가까운 확진자를 수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그러나 대구가 음압병상 54개를 보유하고도 폭증하는 확진자들을 감당하지 못해 인천 등 다른 지역으로 환자를 분산 이송한 점을 고려할 때 현재 인천이 확보한 병상만으로는 충분하지 못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아울러 지역 내 코로나19 환자를 전문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병원이 부족하다는 목소리도 있다. 인천에는 감염병 전문의를 두고 있는 병원이 5~6곳에 불과하다.

여기에 최근 시가 인천의료원 등 종합병원 3곳과 함께 인천적십자병원을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했으나 코로나19에 대응할 수 있는 시설과 인력 등 의료 체계를 갖추지 못한 것을 파악하고 적십자병원에 대한 전담병원 지정을 보류하는 상황도 빚어졌다.

시도 고민이 크다. 무작정 감염병 전담병원을 늘려 나가면 중증 응급환자가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하는 사태가 빚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시 관계자는 "지역 내 대규모 감염 사태에 대비해 음압병상을 충분히 확보하려고 노력 중이다. 이동식 음압기기를 구입해 일반 병실을 활용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무작정 감염병 전담병원을 확대해 나가면 중증환자나 응급환자에 대한 치료 공백이 발생할 수 있어 이 문제에 대해선 신중히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박범준 기자 parkbj2@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