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멈춰 선 여의도…국회도 문 닫았다
멈춰 선 여의도…국회도 문 닫았다
  • 김신호
  • 승인 2020.02.24 20:38
  • 수정 2020.02.24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재철, 확진자 접촉 따라
대정부 질문 본회의 취소
여야 합의…일정 추후 논의

국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에 따라 24일 오후 예정됐던 본회의를 취소했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이날 긴급 브리핑에서 "오늘 오후 2시로 예정된 국회 정치·통일·외교·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은 열리지 않는다"며 "오늘 본회의를 열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은 이날 본회의 순연에 합의하고 25일 이후 일정은 추후 논의하기로 했다.

이날 오전 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도 코로나19 확진자 접촉으로 감염 검사를 받았다.

통합당은 이날 오전 11시께 의총을 취소했다.

한편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장이 코로나19를 확진받아 서울의료원에 격리됐다.

24일 방역당국과 교총에 따르면 하 회장은 22일 오후 8시께 자택에서 확진 결과를 통보받아 1시간 뒤 국가격리병상인 서울의료원으로 이송됐다.

하 회장에 앞서 부인이 먼저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하 회장 부인은 부산을 방문했다가 21일 확진자로 판정돼 지역병원에 격리됐다.

방역당국은 하 회장 부인의 지인 가운데 신천지 교인이 있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하 회장은 지난 19일 영등포구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사립학교단체 주최로 열린 '문재인 정부 사학혁신 방안,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에 참석해 축사했다.

당시 토론회는 450석이 꽉 찰 정도로 많은 사람이 몰렸으며 미래통합당 곽상도·심재철·전희경 의원 등이 참석해 인사말을 했다.

/김신호·이상우 기자 kimsh58@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