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크레인사고 유사장비 안전 점검
평택 크레인사고 유사장비 안전 점검
  • 김원진
  • 승인 2020.0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오늘부터 수시 검사
전국 405대…불합격시 제재

평택 스마트팩토리 신축 공사 현장 타워크레인 사고와 관련해 국토교통부가 사고장비와 유사한 405대에 대해 수시검사를 진행하고 사고장비 부실 검사 여부를 점검해 영업정지 등 행정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국토부는 지난달 20일 경기도 평택 스마트팩토리 신축 공사 현장에서 건설자재 운반 중 타워크레인 메인지브가 꺾이면서 추락한 사고(작업자 1명 사망)와 관련해 건설기계 안전성 점검을 24일부터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평택사고는 지브 간 연결핀의 빠짐 방지용 역할을 하는 볼트가 빠진 상태에서 사용 중 핀이 빠지면서 발생한 사고로 조사됐다.

사고 발생 기종과 유사한 형식의 연결핀 고정방식의 장비는 13개 형식 405대로 국토부는 시·도에 수시검사 요청을 해 수시검사 불합격 장비에 대해 운행을 중지하도록 할 계획이다.

또 유사 장비 안전이 확인될 때까지 전문건설협회 등 관련 기관에 건설현장의 사용자제를 요청할 방침이다.

국토부는 사고장비 부실 검사가 의심돼 검사대행기관의 운영실태 점검을 진행 중이다.

점검 결과에 따라 검사대행기관의 영업정지 등 행정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국토부는 밝혔다.

이성해 국토교통부 건설정책국장은 "평택 타워크레인 사고에 대해 철저한 조사와 행정조치를 해 현장의 위험 요소들을 사전에 조치하고 유사한 타워크레인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원진 기자 kwj7991@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