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가규제 초읽기…수원 부동산시장 '관망세'
추가규제 초읽기…수원 부동산시장 '관망세'
  • 최남춘
  • 승인 2020.0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부동산 추가규제 지역을 조만간 발표할 것으로 알려지자 수원지역 부동산시장이 관망세를 보였다.


수원은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가 앞서 예고한 대로 최근 '풍선효과'가 나와 정부가 조정대상지역으로 추가 지정할 것으로 알려진 이른바 '수용성'(수원·용인·성남) 가운데 한 곳이다.

지난주 수원 권선구의 아파트값(한국감정원 자료 기준)은 전주 대비 2.54% 올랐고, 영통구가 2.24%, 팔달구가 2.15% 오르는 등 수원 주요 지역의 아파트 매매 가격이 2% 넘게 폭등했다.


용인은 수지·기흥구가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돼 있고, 처인구가 비규제 지역으로 남아 있는데, 처인구는 가격 상승 폭이 상대적으로 크지 않다.

성남은 전역이 이미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인 상태다.


정부의 추가규제 발표가 임박했다는 소식에 권선구 권선동의 한 공인중개업소 대표는 19일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어서 집값을 잡겠다는 것은 좋지만, 집값을 올려놓은 것은 갭투자자와 법인 등 투기 세력"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한 달 전부터 아파트에 매물이 하나도 없다. 집값이 더 올라간다는 심리 때문에 집주인들이 물건을 내놓지 않기 때문"이라며 "시장이 위축된 상황에서 추가규제가 나오면 부동산 시장이 움츠러들까 걱정하는 마음으로 일단 지켜보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권선동의 다른 중개업소 사장은 "한 달 동안 법인·갭투자자와 거래한 아파트가 20채나 된다"면서 "정부가 조정지역 규제보다는 부당하게 아파트값을 올려 팔고 빠져나가는 투기꾼들에 대한 단속을 철저히 해줘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신분당선 연장 발표 등 호재로 수원지역 아파트가격 상승을 이끄는 권선구 호매실 지역은 호가만 오르고 실거래는 이뤄지지 않는 분위기다.

호매실동의 한 부동산사무소 대표는 "호매실동의 아파트 가격이 최근 한달간 6000만원에서 최고 2억원까지 오른 곳도 있지만, 이는 일부 아파트에 해당하는 것"이라면서 "호가만 올랐지 너무 뛰어버린 아파트값 때문인지 거래 물량은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영통구의 한 부동산업소 대표는 "아파트값이 한꺼번에 너무 올라서 매도자와 매수자 사이에 가격이 맞지 않아 거래 자체가 없는 상황"이라며 "정부의 규제 효과는 잠시 있겠지만, 결국 부동산 시장은 시장원리대로 돌아갈 것 같다"고 전망했다.

한편 정부는 조만간 주거정책심의위원회를 열어 이 같은 규제 지역 지정안을 처리하고 20~21일 중에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다.

/최남춘 기자 baikal@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