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알 만한 명곡들로 야심차게 준비했다
알 만한 명곡들로 야심차게 준비했다
  • 박혜림
  • 승인 2020.02.18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28일 경기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앤솔러지 시리즈' 첫선
▲ 다니엘 뮐러 쇼트 프로필 사진 /사진제공=경기도문화의전당

경기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오는 27일과 28일 고양아람누리 아람음악당과 롯데콘서트홀에서 올해 첫선을 보이는 '앤솔러지 시리즈Ⅰ' 공연을 개최한다.

'앤솔러지 시리즈'는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가 야심차게 론칭한 레퍼토리 시즌제 공연이다. '앤솔러지(Anthology)'는 문학이나 예술 작품을 하나의 작품집으로 모은 것을 의미한다.

이번 첫 번째 앤솔러지 공연에서는 드보르작의 '첼로협주곡'과 시벨리우스 '교향곡 제5번'이 연주된다.
드보르작의 첼로협주곡은 첼로작품 중 역사상 최고의 명곡으로 평가된다. 여러 작품으로 이미 세계적인 입지를 굳힌 드보르작은 미국 체류기간 동안 교향곡 제9번 '신세계로부터'와 현악 4중주곡 '아메리카'와 같은 명작을 탄생시켰다.

드보르작의 첼로협주곡을 협연하는 다니엘 뮐러 쇼트는 국제 무대에서 가장 환영받는 첼리스트 중 한 명이다. 그는 블라디미르 아슈케나지, 샤를 뒤투아, 크리스토프 에셴바흐 등 유명 지휘자들과 함께 공연한 바 있다. 또 세바스찬 커리어를 포함해 여러 작곡가가 그를 위해 작곡한 곡을 초연했으며 뉴욕 필, 베를린 필, NHK 심포니 등 전 세계 주요 교향악단과 협연했다.

특히 뮐러 쇼트의 음반은 그라모폰 에디터스 초이스상, BBC 매거진 '이달의 음반상' 등을 수상했다.

2부에서는 시벨리우스의 교향곡 제5번을 연주한다. 이 곡은 시벨리우스가 자신의 50번째 생일을 맞아 핀란드 정부의 제안으로 작곡하게 됐다. 1915년 헬싱키에서 초연됐고 이후 몇 번의 개작 끝에 1919년 최종본이 완성됐다. 작곡될 당시 유럽 전체는 전쟁의 혼돈 속에 있었으며 핀란드 역시 러시아의 내정 간섭, 대량 학살 등으로 전쟁의 여파를 피해가지 못했다. 이러한 어지러운 상황에서 시벨리우스는 조국을 위한 교향곡 5번을 작곡했는데 핀란드 작곡가만이 표현할 수 있는 조국의 자연 분위기와 정서가 녹아 들어있다. 북유럽 특유의 흐릿한 자연 분위기와 햇살 가득한 날 호숫가에서 하늘을 향해 날아가는 백조의 모습을 연상케 하는 전원적이고 목가적인 느낌의 곡이다.

경기필은 시벨리우스 교향곡 제5번을 호른 연주자 수의 확대 등 큰 편성 버전으로 선보이며 곡의 장대함을 전달할 예정이다.

공연 관련 문의 및 티켓 예매는 경기도문화의전당 홈페이지(www.ggac.or.kr)로 하면 된다. 031-230-3321

/박혜림 기자 ham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