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지인공방 박영숙 작가 "한지공예가 준 행복, 나누면 두 배"
지인공방 박영숙 작가 "한지공예가 준 행복, 나누면 두 배"
  • 이아진
  • 승인 2020.02.04 00:05
  • 수정 2020.02.03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품서 고색 특징·예스러움 묻어나
지체 장애인 교육 … 작년 명인 수상

"한지는 제 삶의 원동력입니다."

15년 차 한지공예가 박영숙(52) 작가는 인천 중구 신포동에서 지인 공방을 운영하고 있다. 그는 한지를 활용해 소품, 가구 등을 만든다. 기본 골격인 합지에 한지를 활용해 각양각색의 옷을 입힌다. 여기에 우리나라 고유 문양을 새겨 넣기도 한다.

박 작가가 처음 한지공예를 시작한 것은 아이들과 문화센터를 찾으면서부터다.

"맏이로 자라면서 제가 하고 싶은 것들을 선택할 기회가 없었어요. 성인이 돼서는 직장 생활을 하느라 바빴고, 결혼을 해서는 엄마로 살았습니다. 그러다 보니 제 삶이 없었어요. 그러다 우연히 방문한 문화센터에서 한지공예를 만나고 제 진짜 모습을 찾았습니다."

박 작가가 전통 한지로 수놓은 공예품과 가구들을 보고 있으면 수려하기도, 고풍스럽기도 하다. 한지공예는 처음부터 끝까지 오로지 작가 한 사람의 손으로만 만들어지기 때문에 정성도 가득 담겨 있다.

특히 그의 작품에서는 고(古)색이 특징적이다. 흑색 한지를 탈색하면 나오는 동색, 황색, 밤색에는 예스러움이 묻어있다.

"정성스럽게 만들어 완성하고 나면 성취감이 정말 커요. 또 얼마나 실용적인지 몰라요. 한지는 습한 걸 잡아주기 때문에 옷을 담는 수납장으로 활용하기에 좋습니다. 오래될수록 색의 은은함은 배가 됩니다."

박 작가는 자신의 재능을 활용해 한지공예를 가르치기도 한다. 올해는 인천지체장애인협회와 해안성당에서 한지공예를 가르칠 계획이다.

"나누면 기쁨이 두 배가 되는 것 같아요. 지난해 장애인분들을 가르치고 전시회 하는 걸 도와드렸는데 그분
들이 뿌듯해하는 모습을 보고 이 일에 대한 보람을 느꼈습니다."

그동안의 노력으로 박 작가는 지난해 인천 공예품 대전 특선과 한국소비자협회 대한민국 명인·명장 한지 부문에서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아직 부족한 게 많다고 느끼는데 이런 상들을 받을 때마다 감사할 뿐입니다. 한지공예가 제게 행복을 주듯 다른 사람들에게도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글·사진 이아진 기자 atoz@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