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내일 특별기 2대 띄워 교민 철수 시킨다
정부, 내일 특별기 2대 띄워 교민 철수 시킨다
  • 이순민
  • 승인 2020.0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우한 입국자 전수조사 지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확진자가 국내에서 네 번째로 발생한 가운데, 정부가 중국 우한 거주 한국인을 수송하기 위한 특별기를 급파하는 특단의 조치를 내놨다.

문재인 대통령은 우한 지역에서 입국한 사람들에 대한 전수조사를 지시했다. 공항과 항만으로 환자가 유입될 가능성이 높은 인천에선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27일 정부는 중국 우한에 체류하고 있는 한국인 안전 확보 차원에서 오는 29일 전세기 2대를 투입하는 특단의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우한은 지난 23일부터 도시 전체가 봉쇄된 상황이다. 도로는 폐쇄됐고, 우한을 출발하는 항공기·기차 운행도 멈췄다.

국토교통부도 같은 날부터 인천국제공항과 우한을 오간 항공 노선 운항이 한시적으로 중단됐다고 밝혔다.

각국이 자국민 철수를 위해 전세기 투입 계획을 내놓자 정부도 사태 시급성을 고려해 우한에 고립된 교민을 귀국시키기로 했다.

우한주재 한국총영사관은 전세기 수요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현지에 남은 국민은 500~600명으로 추산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대책회의에서 우한 지역 입국자에 대한 전수조사를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2차 감염을 통해 악화하는 것을 대비하려면 선제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군 의료 인력까지도 필요하면 투입하라"고 지시했다.

국내 우한 폐렴 확진자는 4명으로 늘었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날 우한에 방문했다가 지난 20일 귀국한 55세 한국인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경기도 분당 서울대병원에 격리된 이 환자는 21일 감기 증세로 국내 의료기관을 방문했고, 25일 고열과 근육통으로 의료기관을 다시 찾아 보건소에 신고됐다.

지난 20일 국내에서 처음 확진 판정을 받은 중국인 35세 여성은 여전히 인천의료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인천시는 24시간 비상방역체계를 가동하고, 매일 정부와 상황 공유회의를 통해 전파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조도현 시 감염병대응팀장은 "인천의료원에 격리된 첫 번째 환자는 특이 증상 없이 상태가 호전되고 있다"며 "접촉자 수를 밝힐 수는 없지만 전담 공무원을 지정해 감시 체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기성·이상우·이순민 기자 sm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