끌려나온 수원 재개발지역 건물주
끌려나온 수원 재개발지역 건물주
  • 이성철
  • 승인 2020.0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1일 오전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 115-9 재개발구역에서 이전하지 않고 유일하게 남은 건물 소유주(가운데) A씨가 철거업체 직원들에 의해 끌려 나오고 있다. 이날 재개발사업조합측 30여명은 건물 철거를 위한 기초시설인 안전펜스 설치를 시도했지만 일부 원주민과 전국철거민연합회 관계자들의 강한 반발로 설치하지 못했다. /이성철 기자 slee0210@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