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신국제여객터미널 6월 중순 문 연다
인천 신국제여객터미널 6월 중순 문 연다
  • 김칭우
  • 승인 2020.0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행 카페리 노선 운행
여객 이용·화물처리 원활
활성화 방안 논의 본격화
기존 터미널 사후 활용도
인천과 중국 10개 도시를 정기 카페리선으로 연결하는 인천신국제여객터미널이 6월 중순 문을 열 것으로 보인다. 신국제여객터미널 개장에 대한 윤곽이 나오면서 기존 여객터미널에 대한 사후 활용방안과 새 여객터미널 활성화 방안에 대한 논의가 본격화될 전망이다. 20일 인천지방해양수산청 및 인천항만공사에 따르면 현재 운영 중인 인천항 제1·2국제여객터미널 가운데 인천내항 내 위치한 2터미널을 오는 6월 13~14일 송도국제도시내 신국제여객터미널로 이전한다.

연안부두에 있는 1터미널은 6월20~21일 새 터미널로 옮긴다.

이에 따라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에서는 6월15일부터 웨이하이(威海)·칭다오(靑島)·톈진(天津)·롄윈강(連雲港) 등 4개 노선이, 6월22일부터 다롄(大連)·단둥(丹東)·옌타이(烟台)·스다오(石島)·잉커우(營口)·친황다오(秦皇島) 등 6개 노선 카페리를 운항한다.

인천항만공사가 1547억원을 투자해 송도국제도시 9공구에 건립한 신국제여객터미널은 연면적 6만5600㎡로 축구장 9개를 합친 면적보다 넓다.

기존 인천항 제1국제여객터미널(연면적 2만5587㎡)과 제2국제여객터미널(연면적 1만1256㎡)을 합친 면적의 2배에 달하는 면적이어서 여객 이용과 화물 처리가 한층 원활해질 전망이다.
새 여객터미널에 대한 개장 윤곽이 나오면서 여객터미널~골든하버~크루즈터미널에 대한 활성화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올해 크루즈터미널에 기항할 예정인 크루즈는 3월 4척, 4월 3척, 5월 1척, 7월 1척, 10월 2척, 11월 2척 등 총 13척에 불과한 실정이다. 골든하버는 연말 2건의 업무협약을 체결했지만 막연하게 국제공모를 실시하겠다는 방침 외에는 밑그림 조차 그리지 못하는 상태다.
또 인천내항 재개발 방향이 수정중인 2터미널과, 존치여부를 놓고 논쟁중인 연안부두 1터미널 사후활용방안도 항만당국의 고민거리다.

인천항 관계자는 "신국제여객터미널과 골든하버, 크루즈터미널은 인천해양시대를 이끌어 갈 인천항의 보배같은 존재이나 인천시를 비롯한 인천항만공사 등 항만당국이 청사진을 제대로 그리지 못하면서 방향조차 설정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기존 1, 2터미널 활용방안까지 함께 고민하면서 신해양시대를 열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칭우 기자 chingw@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