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 붙은 '국립 외상센터' 건립 요구
불 붙은 '국립 외상센터' 건립 요구
  • 최남춘
  • 승인 2020.01.15 00:05
  • 수정 2020.01.14 2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국종 교수 - 아주대의료원 갈등 … 욕설 논란도
인원·예산 사용 이견 … "국가 운영해야" 목소리

 

▲ 이국종 교수
▲ 이국종 교수

아주대학교의료원 측과 이국종 교수 사이의 갈등이 '국립외상센터(가칭)' 건립 요청으로 번지고 있다.

현재 권역외상센터는 민간병원이 운영을 맡고, 정부가 인건비 등 일부 운영비를 지원하는 형태여서 공공성과 수익성 사이에서 갈등을 빚어왔다.

14일 의료계 등에 따르면 권역외상센터는 지리적 접근성, 인구 수 등을 고려해 전국 17개 시·도에 총 17개 병원을 지정·운영하고 있다. 이중 시설·장비·인력 등 법적 기준을 완비하고 개소한 곳은 이국종 외상외과 교수가 이끄는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를 포함해 총 14곳이다.

권역외상센터는 365일 24시간 언제라도 중증외상환자가 병원에 도착하면 즉시 응급수술 등 최적의 치료를 제공할 수 있는 시설, 장비, 인력을 갖춘 외상 전문 치료시설이다.

새로운 병원이 설립되는 게 아니라 보건복지부가 기존 병원들의 공모를 받아 운영 능력을 갖췄다고 판단되면 정부 예산을 지원한다.

과거 이국종 교수의 발언으로 열악한 권역외상센터 환경이 알려졌지만,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권역외상센터 진료 특성상 당직·응급상황 등 근무강도가 높을 수밖에 없다. 이로 인해 젊은 교수들은 권역외상센터 지원을 기피하고 있다. 복지부는 의료인력 확충을 위해 전담 전문의 1인당 인건비 1억4400만원을 지원하고 있지만, 권역외상센터를 지원하는 의사는 여전히 부족하다.

이 결과 권역외상센터를 운영하는 병원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아주대 측과 이 교수의 불협화음도 권역외상센터로 선정된 2013년 무렵부터다. 권역외상센터를 키우려는 이 교수와 전체적인 병원 살림을 맡은 아주대의 입장차가 갈등으로 번졌다.

특히 아주대 측과 이 교수는 추가 채용에 들어간 비용을 제외한 나머지 예산의 사용처를 두고 대립하기도 했다.

이 교수는 아주대 측이 복지부 지원 예산을 모두 인력을 추가 채용하는 데 쓰지 않고 이처럼 일부만 채용한 것을 문제 삼았다.

그는 지난해 10월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 참고인으로 출석해 "아주대가 애초 계획된 60여명 중 일부만 증원해 어떻게 책임져야 할지 고민"이라며 고충을 털어놓고, 한 언론사 인터뷰에서는 '예산 전용'이라는 표현을 쓰며 아주대 측에 불만을 드러냈다.

그러나 아주대 측은 36명만 채용해도 복지부가 정하는 '권역 외상센터 중환자실 간호사 운영등급'상 최고 등급인 '가' 등급(환자당 배치된 간호인력 등을 살펴 '가'부터 '라'까지 등급 설정)을 충족해 그 이상 채용할 필요가 없었고 남은 예산은 기존 간호인력 인건비로 사용해 전용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결국 중증외상환자를 살리겠다는 사명감으로 시작했지만, 생명이 위급한 환자를 응급처치 및 치료하기 때문에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병원측에서는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특히 많은 의료인력의 투입 그리고 의료장비 및 의약품이 많이 필요하므로 수익성도 떨어지고 원활한 병원운영에 지장을 주는 영향도 있다.

이때문에 정부가 나서서 외상센터를 운영하는 게 좋다는 의견이 인터넷을 중심으로 제기되고 있다.

누리꾼들은 민간 의료기관의 한계에 대해 인식하면서 국가 재정으로 운영되는 국립 외상센터 건립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외에도 외상센터를 국립의료원이나 국군병원에서 운영하자는 등 다양한 제안도 나왔다.

이에 대해 김용 전 경기도 대변인도 "환자의 생명권과 응급의료원 현장의 시스템 개선을 위해 자신을 돌보지 않는 한 사람에게 감사와 보상은 고사하고 욕 세례를 퍼붓는 의료원장의 갑질 행태가 참으로 유감스럽다"면서 "공공성이 중요한 분야는 국가가 나서서 운영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최남춘 기자 baikal@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