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수소추출시설 건립지 종합개선 추진
평택 수소추출시설 건립지 종합개선 추진
  • 오원석
  • 승인 2020.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 반발에 고심하던 시, 안전성 설명회·도시재생 나서기로
'수소추출시설 구축 신규지원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된 평택시가 사업 초기부터 주민 반대에 부딪히자 주민 설득과 지원 방안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인천일보 1월9일자 1면>
전국에서 최초로 공모사업에 선정됐으나 사업장이 들어서는 포승읍 평택 LNG기지 옆 시유지 인근 주민들이 안전성 등을 이유로 반발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시는 주민들이 안전성을 이유로 반대하는 것과 관련, 안전이 인증된 기자재만을 사용하고 100년 넘게 사용해오며 한차례의 사고도 없을 만큼 안전하다는 설명이다.

시 관계자는 "수소는 가솔린, 천연가스, LPG와 같은 에너지로 위험성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이들 에너지 중 제일 안전한 에너지"라며 "산업용으로 100년 이상 실생활에 사용돼왔고 석유화학단지가 있는 울산, 여수 등에서 하루 4000여t을 생산하고 있으나 수소생산시설로 인한 사고는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고압가스 안전관리법에 따라 안전이 인증된 기자재만을 사용하고 관련 시설에 대한 승인 및 안전관리가 철저히 이뤄지고 있어 안전에는 문제가 없다"며 주민 설득에 나설 계획이다."

시는 먼저 주민들을 대상으로 안전성에 대한 설명회를 열어 주민들을 설득하고 의견을 들어 대안을 마련하는 한편, 상대적으로 낙후 지역인 사업장 인근 지역에 대한 종합개선 대책을 추진키로 했다. 그동안 사업장 인근에는 화력발전소, LNG기지, 석유비축기지, LPG 저장시설 등 국가 기간시설이 집중돼 주민들이 많은 고통을 받아왔다. 이에 시는 먼저 포승읍 원정리 일대 정주 여건을 대대적으로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시는 원정리 주민들과 협의체를 구성해 지원 방안을 논의하고 주민 의견을 수렴해 생활여건개선사업과 지역 소득사업 등 낙후지역에 대한 종합개선대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또 이 지역에 대한 재생사업도 본격 추진해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정책들을 마련해 시행해 나갈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그동안 혐오 시설이 밀집돼 낙후 지역인 이 일대에 대해 주민 의견을 수렴해 생활여건 개선 등 주민 편의를 위한 지원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며 "필요하다면 용역 등을 추진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시는 수소 경제를 미래성장 산업으로 육성해 지역발전을 도모하는 한편 이번 기회에 낙후지역에 대한 재생사업도 함께 시행해 주민들이 깨끗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평택=오원석 기자 wonsheok5@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