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국립수목원 '울릉산마늘' 한국 특산식물로 학명 변경
국립수목원 '울릉산마늘' 한국 특산식물로 학명 변경
  • 이광덕
  • 승인 2020.01.09 17:39
  • 수정 2020.01.09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수목원이 울릉산마늘을 연구한 결과 한국 특산식물로 확인됐다./사진제공=국립수목원

 울릉도에 자생하는 울릉산마늘이 한국 특산식물로 확인됐다.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울릉산마늘을 한국 특산식물로 확인돼 국제 학술지에 발표했다고 9일 밝혔다.

 그동안 울릉산마늘은 러시아, 중국, 일본 등에 분포하는 산마늘과 같은 종으로 분류, 학명도 'Allium ochotense Prokh'로 표기했다.

 그러나 국립수목원은 최근 최혁재(창원대) 교수팀과 분류학적 연구를 통해 다른 형질을 가진 새로운 종으로 확인했다.

 연구 결과 울릉산마늘은 꽃잎이 하얗고 다른 산마늘보다 더 크고 넓다. 염색체도 달랐다.

 국립수목원과 창원대는 이번 연구를 토대로 울릉산마늘의 학명을 'Allium ulleungense'로 바꿔 국제 학술지에 발표했다.

 울릉산마늘은 미네랄과 비타민 등이 풍부하고 마늘 특유의 향이 있어 식용과 약용으로 많이 이용되는 유용한 산림자원이다.

 내륙 고산지역에 분포하는 산마늘보다 잎이 크고 여름철 고온에 비교적 잘 적응하는 특성이 있다.

 김상용 식물자원연구 과장은 "새로운 종의 발견은 우리나라 생물다양성 증진과 생물 주권 확보에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포천=이광덕 기자 kd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