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청라 호수공원·커낼웨이, 즐기고 쉬는 공간 거듭난다
청라 호수공원·커낼웨이, 즐기고 쉬는 공간 거듭난다
  • 김정원
  • 승인 2020.01.06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수상레저시설 도입 준비
볼거리·포토존·야간경관 조성
▲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올해 청라국제도시 랜드마크인 청라호수공원과 커낼웨이에 다양한 수상시설을 만들어 주민들이 찾고 즐길 수 있는 공간을 만들 계획이다. 사진은 청라호수공원 전경. /사진제공=인천경제청

청라국제도시 랜드마크인 청라호수공원과 커낼웨이에 2020년 다양한 수상시설이 도입되는 등 밤에도 아름다운 공간으로 거듭난다.

5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청라호수공원 수상레저시설 운영자인 ㈜아이젠웍스와 11월 계약을 체결함에 따라 3월 운영 개시를 목표로 카누, 카약, 범퍼보트 등 다양한 형태의 수상레저시설과 이용 콘텐츠를 준비 중이다. 또 레이크하우스 2층에 자리잡은 카페테리아인 '다이브'도 최근 운영을 개시했으며 상반기에는 레이크하우스 옥상에 포토존 등 다양한 볼거리도 확충된다.

여기에 청라 주민들의 의견을 받아들여 10억원을 투입, 커낼웨이 문화 1·2공원에 야간경관을 조성한다. 경제청은 커낼웨이 수변과 보도, 행복의 다리 등에 포토존을 만들고 은하수 조명 연출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한다. 기본 및 실시설계와 주민설명회 등을 거쳐 6월쯤 야간경관 조성에 착수할 계획이다.
커낼웨이는 청라호수공원을 중심으로 동서 방향 4.5㎞를 단절없이 걸을 수 있는 수변 산책로와 다양한 볼거리와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문화행사가 있는 수변공원이다.

경제청은 청라호수공원에 대한 수목 식재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10억원을 들여 왕벚나무 등 교목류와 백문동 등 화초류를 산책로 주변에 심어 나무 그늘이 부족한 공원 이용객들의 불편을 해소한다. 바다에 인접한 매립지인 점을 고려해 5억원을 들여 나무를 심고 물리·화학적인 수목생육 환경 개선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조병혁 인천경제청 청라관리과장은 "청라호수공원이 주민들이 쉽게 찾을 수 있고 즐길 수 있으며 쉴 수 있는 공간으로 또 변모한다"며 "앞으로도 청라의 랜드마크인 청라호수공원을 멋진 공간으로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칭우 기자 chingw@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