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한 외래객 1725만명 돌파 '관광 재도약'
방한 외래객 1725만명 돌파 '관광 재도약'
  • 김기성
  • 승인 2019.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 다변화로 역대급 기록
올 최종 1750만명 유치 예상
내수 활성화·일자리 창출도
한국을 찾는 외래관광객이 26일 1725만번째 방문객을 맞으면서 외래관광객 역대 최다 기록을 돌파하며 한풀 꺾인 한국관광이 위기를 극복하고 재도약하는 모습이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이날 1725만번째 외래 방문객으로 인도네시아 관광객 에코 프라세티오씨가 들어오면서 역대 최다 외래방문객 기록을 넘었다. 연말까지 추가 방문객을 더하면 2019년 최종 외래객수는 1750만명으로 예상된다.

역대 최다 외래관광객 갱신을 기념해 프라세티오 가족에게 꽃목걸이와 꽃다발을 증정하는 등 환영 인사를 가졌다.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역대 최다 외래관광객 유치라는 성과를 이뤄 관광업계에 감사하다"며 "내년은 2000만명 유치를 목표로 한국관광을 자랑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방한 외래객수는 2015년 1323만명, 2016년에는 1724만명으로 급증하며 단숨에 1500만명을 달성했다. 2016년 사드 배치 이후 중국 정부의 보복조치로 한국방문 단체관광 금지로 2017년에는 1334만명으로 다시 역주행하기도 했다. 그러나 중국 단체 관광이 멈추면서 시장 다변화 등을 통해 외래객수가 증가세로 돌리면서 2018년에는 1535만명을 유치했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200여만명 많은 1750만명 유치를 앞두고 있다.

한국 방문시 외래객이 쓰는 돈은 1명당 평균 1233.5달러로 1750만명을 유치해 관광수입 약 25조1000억원, 생산유발효과 약 46조원, 취업유발효과 약 46만명을 거둘 것으로 추산된다. 내수활성화와 일자리 창출도 기여하고 있다. 한편 11월 세계관광기구(UNWTO) 발표 자료에 따르면 올해 9월까지 전 세계 국제관광객 수는 전년 동기 대비 4% 성장했다. 지역별로는 중동지역이 9%로 가장 큰 성장을 보였고 아시아·태평양 지역이 5% 성장했다. 2019년 시장별 외래객 비율을 2016년과 비교하면 중국 의존도가 감소하고 방한 시장의 다변화 상과로 해석된다.

/김기성 기자 audisun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