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소래산 훼손 '시흥~서울 민자도로' 반발
시민단체, 소래산 훼손 '시흥~서울 민자도로' 반발
  • 김신섭
  • 승인 2019.12.13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흥시 서해안로 병목해법에 회견 열고 서명운동 나서
"도로 확장 검토를" … 시 "손실보전 없이 지하에 건설"
▲ 시흥~서울 간 연결도로 민간투자사업 반대 대책위원회가 12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민자도로 건설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시흥지역에서 활동하는 환경운동연합 등 시민단체들이 시흥시가 민간사업자의 제안을 받아들여 추진하는 '시흥~서울 간 연결 민자도로' 건설사업을 반대하고 나섰다.

시흥환경운동연합 등 시민단체들과 시흥녹색당은 12일 오전 시흥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히고 민자 유료도로 건설 강행을 저지하기 위해 '시흥~서울 간 연결도로 반대 대책위원회'를 결성해 서명운동 등 공식 활동에 들어가겠다고 덧붙였다.

대책위는 시흥~서울 간 민자도로 구간 중 신천 IC와 시흥 IC로 이어지는 서해안로 병목구간을 해결하기 위해 소래산 터널(4.88㎞) 건설과 관련, 시 예산 낭비 우려는 물론 생태환경 보존차원에서도 이를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민간업자와의 협약 및 사업강행 반대, 사업 타당성 재검토, 서해안로 확장 대안 검토 등 모두 3개 요구안을 건의했다.
대책위가 해당 사업에 대해 반대하고 나선 이유는 사업 구간을 경유하는 소래산 훼손 우려와 사업 손실보전 등 시 세금이 투입되는 것 아니냐는 의혹 때문으로 풀이된다.

시 관계자는 "대책위가 주장하는 소래산 관통이 아닌 대심도로로 이뤄지며, 손실분과 최소 수익률을 보존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흥시의회는 지난 10월24일 '시흥~서울 간 연결도로 민간투자사업 실시협약서체결 동의안'에 대해 표결, 통과시킨 바 있다.

/글·사진 시흥=김신섭 기자 sskim@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