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지방 이전, 지역적 특수성 감안해야"
"공공기관 지방 이전, 지역적 특수성 감안해야"
  • 이주영
  • 승인 2019.12.06 00:05
  • 수정 2019.12.05 2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과학기술원 품은 부산은 산하기관 극지연구원에 눈독…항공안전기술원 이전 우려에 국회의원 반대 결의 방어 나서

"(극지연구소 부산 이전을)우리가 강력하게 요구하는 상황이다."

지난 11월20일 부산시의회 행정사무감사장. 이 자리에서 극지연구소 부산 이관 가능성을 묻는 시의원 질의에 박진석 부산시 해양수산물류국장은 "현재로선 중앙정부에서 2차 공공기관 이전 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우리가 강력하게 요구하는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당초 경기도 안산에 있던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은 1차 공공기관 지방 이전에 따라 부산 영도구로 옮기며 2차 공공기관 지방 이전 움직임에 KIOST 산하 기관인 인천 연수구에 있는 극지연구소의 부산 이전 요구가 거세다.

박 국장은 "원칙적으로 극지연구소가 KIOST 부설기관이기 때문에 같이 와야 한다는 논리를 견지하고 있다. 이미 KIOST는 (부산에) 와 있기 때문에"라고 덧붙였다.

공공기관 지방 이전이 현실화되고 있다. 수도권 과밀을 막기 위해서는 수도권 공공기관을 지방으로 옮겨 지역 균형발전을 일궈야 한다는 논리에서 공공기관 제2차 지방 이전은 시작된다.

이에 인천을 떠난 공공기관은 전남으로 간 해양경비안전교육원, 충남의 경찰종합학교, 울산으로 옮긴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등이다. 선박안전기술공단은 '바다' 인천이 아닌 '육지' 세종으로 갔고, 경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은 황당하게도 경기도 과천으로 이전했다.

인천지역 해양 관련 R&D의 한 축인 극지연구소와 인천 미래 산업 기반을 제공하는 항공안전기술원의 지방이전 움직임에 인천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인천의 자유한국당 소속 국회의원 등이 주축이 돼 '항공안전기술원 지방 이전 반대 인천지역 국회의원 결의문'이 발표됐고, 인천시의회에서도 관련 결의안이 채택됐다. 앞서 시의회는 극지연구소의 부산 유치 요구를 막기 위해 결의안 채택과 함께 2차 극지연구소 부지 예산 확보에 노력했다.

여기에 수도권매립지의 환경적 요인을 연구하기 위한 한국환경공단 지방 이전 요구는 수도권매립지로 인해 30년째 피해를 보고 있는 인천시민을 무시하는 처사일 수밖에 없다. 이전이 거론되는 해당 공공기관들은 정부 정책에 따른 이전 여부에 목소리를 높일 수 없지만 "기관의 특수성을 감안해달라"는 의견을 정부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A기관 관계자는 "정치 논리로 공공기관을 이전시키기보다는 기관의 특수성 등을 감안해야 한다"며 "인천에서 남아야 하는 이유를 연구용역 등을 만들어 방어할 수밖에 없다"고 언급했다.

/이주영 기자 leejy96@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